*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인위적인 행위는 모두 사람의 본성을 해친다


- 장자(외편) 제8편 변무[3]-


하나라· 은나라· 주나라 이 삼대 이후로 세상이 얼마나 시끄러워졌는가.

갈고리와 먹줄과 그림쇠와 굽은자를 써서 나무를 바로잡는 것은 나무의 본성을 손상시키는 일이다. 새끼와 끈과 아교와 옻칠로 단단히 만드는 것은 본래의 형태를 침해하는 것이다. 예의와 음악을 번거롭게 찾고, 인의로 달래어 세상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사람들도 역시 그의 일정한 본연을 잃은 것이다.

천하에는 일정한 본연이 있다. 일정한 본연이란 것은 굽어 있어도 갈고리로 굽힌 것이 아니고, 곧아도 먹줄로 곧게 한 것이 아니고, 둥글어도 그림쇠로 둥굴게 한 것이 아니고, 모가 났어도 굽은자로 모나게 한 것이 아니다. 붙어 있으나 아교나 옻칠로 붙인 것이 아니고, 묶여 있으나 줄이나 새끼로 묶은 것이 아니다.

천하에 이끌리듯이 모두가 살고 있지만 살게 된 까닭은 알지 못한다. 다같이 모두가 자기 모습을 지니고 있지만 자기 모습을 지니게 된 까닭은 알지 못한다. 그런 것은 예전부터 지금까지 변한 것이 아니니 사람의 힘으로는 어쩔 수 없는 것이다.

그런데 어찌하여 또 인의로 아교나 옻칠로 붙이고 줄과 새끼로 묶듯이 하여 도와 덕의 세계에 노닐려 하는가? 그것은 세상 사람들을 미혹시킬 뿐이다. 작게 미혹된 것이라면 방향이 틀린 것이다. 크게 미혹된 것이라면 본성을 잃은 것이다.

무엇으로 그 것을 알 수 있는가? 순임금이 인의를 내걸고서 천하의 인심을 어지럽힌 후로 세상사람들은 모두가 목숨을 걸고 인의의 편으로 달려가고 있다. 이것이야말로 인의로써 그들의 본성을 잃게 만든 것이 아닌가.

하· 은· 주 삼대 이후부터 천하는 모두가 물건 때문에 그의 본성을 잃었다. 선비들은 명예를 위해 자신을 희생했다. 대부들은 국가를 위해서 자신을 희생시켰다. 성인은 천하를 위해서 자신을 희생시켰다. 이러한 사람들의 행위는 내용도 같지 않고 그것에 의해 얻은 명성의 성질도 다르지만, 그들이 자기 몸을 희생하면서 자기 본성을 손상시켰다는 점에서는 같다.

하인과 하녀 두 사람이 함께 양을 치러 갔다가 둘이 모두 자기의 양을 잃어버렸다. 하인에게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고 물으니, 책을 읽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녀에게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고 물으니 놀이를 하며 놀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한 일은 다르지만 자기가 지키던 양을 잃어버린 것은 같다.

백이는 수양산 아래에서 명예를 위해 굶어죽었다. 도척은 동릉 위에서 이익을 위해 죽었다. 두 사람이 죽은 상황은 다르지만 그들이 자기 삶을 해치고 자기 본성을 손상시킨 점에 있어서는 같은 것이다. 어찌하여 반드시 백이는 옳고 도척만 잘못되었다 할 수 있겠는가?

세상사람들은 모두 자신을 희생시키고 있다. 인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시키면 사람들은 그를 군자라 부른다. 그가 재물을 위해 자신을 희생시키면 세상 사람들은 그를 소인이라고 부른다. 그들이 자기 몸을 희생한 것은 같은데 어떤 이는 군자가 되고 어떤 이는 소인이 된다.

삶을 해치고 본성을 손상시킨 점으로 말하면 도척이나 백이나 다를 것이 없다. 그런데 어째서 그들 중 군자와 소인을 가려내야 하는가?


- 莊子(外篇) 第8篇 騈拇[3]-

自三代以下者, 天下何其囂囂也?

且夫待鉤繩規矩而正者, 是削其性者也. 待繩約膠漆而固者, 是侵其德者也. 屈折禮樂, 呴兪仁義, 以慰天下之心者, 此失其常然也. 天下有常然. 常然者, 曲者不以鉤, 直者不以繩, 圓者不以規, 方者不以矩, 附離不以膠漆, 約束不以묵索. 故天下誘然皆生而不知其所以生, 同焉皆得而不知其所以得. 故古今不二, 不可虧也. 則仁義又奚連連如膠漆纆索而遊乎道德之間爲哉, 使天下惑也!

夫小惑易方, 大惑易性. 何以知其然邪? 有虞氏招仁義以撓天下也, 天下莫不奔命於仁義, 是非以仁義易其性與? 故嘗試論之, 自三代以下者, 天下莫不以物易其性矣. 小人則以身殉利, 士則以身殉名, 大夫則以身殉家, 聖人則以身殉天下. 故此數子者, 事業不同, 名聲異號, 其於傷性以身爲殉, 一也. 臧與穀二人相與牧羊而俱亡其羊. 問臧奚事, 則挾筴讀書. 問穀奚事, 則博塞以遊. 二人者, 事業不同, 其於亡羊均也. 伯夷死名於首陽之下, 盜跖死利於東陵之上, 二人者, 所死不同, 其於殘生傷性均也. 奚必伯夷之是而盜跖之非乎! 天下盡殉也, 彼其所殉仁義也, 則俗謂之君子. 其所殉貨財也, 則俗謂之小人. 其殉一也, 則有君子焉, 有小人焉. 若其殘生損性, 則盜跖亦伯夷已, 又惡取君子小人於其間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