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성인을 멀리하고 지혜를 버려라


- 장자(외편) 제11편 재유[4]-


옛날에 황제가 처음으로 인의로써 사람들의 마음을 교란시켰다. 그래서 요임금과 순임금은 넓적다리에는 살이 없고 정강이에는 털이 붙어 있지 못할 정도로 애쓰며 세상사람들의 몸을 길렀다. 그의 온 몸으로 걱정하면서 인의를 행했다. 그의 혈기를 고생시키면서도 법도를 제정했다. 그러나 그래도 뜻대로 되지 않는 일이 있었다.

그래서 요임금은 환두를 숭산으로 쫓아내고 삼묘를 삼위산으로 추방하고, 공공을 유도로 귀양보내야 했으니 이것은 천하가 뜻대로 다스려지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하· 은· 주의 삼대로 내려오면서 천하는 크게 어지러워졌다. 아래로는 걸왕과 도척이 있었고, 위로는 증삼과 사추가 있었으며, 유가와 묵가들이 한꺼번에 생겨났다.

그리하여 기뻐하고 노여워하면서 서로를 의심하고 어리석은 자와 지혜 있는 자들이 서로를 속이고, 훌륭하다느니 그렇지 않다느니 하며 서로 비난하였고, 거짓이니 참이니 하며 서로 헐뜯게 되어 천하가 쇠퇴했다.

사람들이 본시부터 타고난 큰 덕은 변하여 서로 다르게 되고, 타고난 본성과 운명이 산란하여졌다. 온 천하가 지혜를 좋아하게 되자 백성들은 혼란을 일으키게 되었다. 이에 도끼와 톱으로 자르고, 먹줄로 바로잡고, 망치와 끌로 쪼개야만 하게 되었다. 온 천하는 뒤범벅이 되어 크게 어지러워졌는데, 그 죄는 인심을 교란한 데 있다.

그러므로 현명한 사람들은 큰 산 바위 아래 숨어살게 되었고, 천자는 묘당에서 걱정하고 두려워하게 된 것이다.

지금 세상에는 목이 잘려 죽은 시체가 쌓이고, 형틀에 매인 자들이 줄을 잇고, 형벌을 받은 자들이 수두룩하게 되었다.

그래서 묵가와 유가들이 형틀 사이를 돌아다니면서 팔을 휘저으며 자기 주장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들은 부끄러워하지도 않고 수치스러워하지도 않는다.

우리는 성인과 지혜가 다른 사람을 구속하는 형틀이 되고, 인의가 사람의 손과 밝을 얽매는 형구가 되는 것을 알고 있다.

증삼과 사추가 걸왕이나 도척의 효시가 되지 않는다고 어찌 말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성인을 내치고 지혜를 버리면 천하가 크게 다스려진다고 하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11篇 在宥[4]-

「昔者皇帝始以仁義攖人之心, 堯舜於是乎股無胈, 脛無毛, 以養天下之形, 愁其五藏以爲仁義, 矜其血氣以規法度. 然猶有不勝也, 堯於是放讙兜於崇山, 投三苗於三峗, 流共工於幽都, 此不勝天下也. 夫施及三王而天下大駭矣. 下有桀跖, 上有曾史, 而儒墨畢起. 於是乎喜怒相疑, 愚知相欺, 善否相非, 誕信相譏, 而天下衰矣. 大德不同, 而性命爛漫矣. 天下好知, 而百姓求竭矣. 於是乎釿鋸制焉, 繩墨殺焉, 椎鑿決焉. 天下脊脊大亂, 罪在攖人心. 故賢者伏處大山嵁巖之下, 而萬乘之君憂慄乎廟堂之上.

「今世殊死者相枕也, 桁陽者相推也, 刑戮者相望也, 而儒墨乃始離跂攘臂乎桎梏之間. 噫, 甚矣哉! 其無愧而不知恥也甚矣! 吾未知聖知之不爲桁陽接槢也, 仁義之不爲桎梏鑿枘也, 焉知曾史之不爲桀跖嚆矢也! 故曰 ‘絶聖棄知而天下大治.’」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