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군자란 어떤 사람인가


- 장자(외편) 제12편 천지[2]-


선생님께서 말씀하셨다.

「도란 만물을 덮어주고 실어주는 것이다. 얼마나 넓고 큰가! 군자들이 그의 마음을 텅 비게 하지 않으면 받아들여질 수가 없는 것이다.」

무위로써 일하는 것을 하늘이라고 말한다. 무위로써 말하는 것을 덕이라고 말한다. 사람들을 사랑하고 사물을 이롭게 하는 것을 인이라고 말한다. 같지 않은 것들이 같이 합쳐진 것을 크다고 말한다. 행동이 남들과 달리 어긋나지 않는 것을 너그러움이라고 말한다. 만 가지 같지 않은 것을 가지고 있는 것을 부라고 말한다. 굳게 자기 덕을 지키는 것을 기망이 있다고 말한다. 덕을 이룩하는 것을 입(立)이라고 말한다. 도를 따르는 것을 비(備)라고 말한다. 사물로 말미암아 뜻이 꺾이지 않는 것을 완전하다고 말한다.

군자로서 이 열 가지 것들만 분명히 알면 곧 큼직하게 그의 지닌 마음이 커질 것이며, 널리 만물이 그를 따르게 될 것이다.

그런 사람은 산에 금을 저장해 두고, 못에 진주를 저장해 둔 것과 같다. 재물을 이익이라 생각하지 않고 부귀를 가까이 하려 들지 않을 것이다. 오래 사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일찍 죽는 것을 슬퍼하지도 않을 것이다. 재물을 얻은 것을 영화롭다 생각하지 않고, 궁핍한 것을 수치로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한 평생 이익에 얽매이지 않고 자기의 분수대로 따를 것이다. 천하의 임금이 되는 것도 자기의 영예로운 자리라 생각하지 않는다.

영예로운 것은 맑게 드러난다. 만물은 한 가지 세계에 놓여 있고 죽음이나 삶이나 같은 모양인 것이다.


- 莊子(外篇) 第12篇 天地[2]-

夫子曰:「夫道, 覆載萬物者也, 洋洋乎大哉! 君子不可以不刳心焉. 无爲爲之之謂天, 无爲言之之謂德, 愛人利物之謂仁, 不同同之之謂大, 行不崖異之謂寬, 有萬不同之謂富. 故執德之謂紀, 德成之謂立, 循於道之謂備. 不以物挫志之謂完. 君子明於此十者, 則韜乎其事心之大也, 沛乎其爲萬物逝也. 若然者, 藏金於山, 沈珠於淵, 不利貨財, 不折貴富, 不樂壽, 不哀夭. 不樂通, 不醜窮. 不拘一世之利以爲己私分, 不以王天下爲己處顯. 顯則明, 萬物一府, 死生同狀.」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