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마음을 비우고 고요한 덕을 길러라


- 장자(외편) 제13편 천도[3]-


하늘과 땅의 덕을 분명히 체득한 것을 만물의 위대한 근본이요. 위대한 조종(祖宗)이라 부르며, 이것이 바로 하늘과 조화되는 것이다. 온 천하를 고르게 다스리고 사람들이 화합하게 하는 근본이 되는 것이다. 사람들과 화합하는 것을 인락(人樂)이라 부르고, 하늘과 조화되는 것을 천락(天樂)이라 부른다.

장자가 말했다.

“도의 조화는 만물을 부수어 버리고도 도리에 어긋나는 것이 되지 않고, 은택이 만세에 미치지만 어짊이 되지 않고, 상고시대부터 살고 있으면서도 장수라 하지 않는다. 하늘과 땅을 위와 아래에 있게 하고, 만물의 형상을 조각하여 놓고도 교묘하다 하지 않는다. 이것을 두고 천락이라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천락을 아는 사람의 삶은 천체의 운행과 같고, 그의 죽음은 물건의 변화와 같다고 하는 것이다. 그는 고요히 있을 때에는 음(陰)과 같은 덕을 지니게 되고, 움직일 때에는 양(陽)과 같은 율동을 지닌다.

그러므로 천락을 아는 사람은 하늘에 대한 원망이 없고, 사람에 대한 비난이 없고, 물건에 의한 재난이 없고, 귀신에 의한 책망이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가 움직이는 것은 하늘과 같고 그가 고요히 있는 것은 땅과 같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안정되어 천하를 다스린다. 따라서 귀신도 그에게 화를 내리지 못하고, 그의 영혼은 지치는 일이 없다. 한결같이 마음이 안정되어 있어서 만물이 복종하게 된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것은 텅 비고 고요함을 가지고 하늘과 땅을 미루어 이해하고 만물의 이치에 통달함을 뜻하는 것이다. 이것을 천락이라 말하는 것이다. 천락이라는 것은 성인의 마음으로 천하를 양육하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13篇 天道[3]-

夫明白於天地之德者, 此之謂大本大宗, 與天和者也. 所以均調天下, 與人和者也. 與人和者, 謂之人樂. 與天和者, 謂之天樂.

莊子曰:「吾師乎! 吾師乎! (敕+韭)萬物而不爲戾, 澤及萬世而不爲仁, 長於上古而不爲壽, 覆載天地刻雕衆形而不爲巧, 此之爲天樂. 故曰:‘知天樂者, 其生也天行, 其死也物化. 靜而與陰同德, 動而與陽同波.’ 故知天樂者, 无天怨, 无人非, 无物累, 无鬼責. 故曰:‘其動也天, 其靜也地, 一心定而天地正. 其魄不崇, 其魂不疲, 一心定而萬物服.’ 言以虛靜推於天地, 通於萬物, 此之謂天樂. 天樂者, 聖人之心, 以畜天下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