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무위는 근본이고 나머지는 말단이다


- 장자(외편) 제13편 천도[5]-


옛날에 천하를 다스리던 임금은 지혜가 비록 하늘과 땅을 덮을 만큼 넓다 해도 스스로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았다. 그의 말재주가 비록 만물을 두루 변호할 만하다 해도 스스로 말하지는 않았다. 그의 능력이 비록 온 세상에서 으뜸이라 해도 스스로 행동하지는 않았다.

하늘이 생산하지 않아도 만물은 변화하고, 땅이 생장시키지 않아도 만물은 자라나며, 제왕은 무위하면서도 천하는 다스려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늘보다 신묘한 것은 없고, 땅보다 더 풍부한 것은 없고, 제왕보다 더 위대한 것은 없다고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제왕의 덕은 하늘과 땅의 짝이 된다고 하는 것이다. 이것이 하늘과 땅을 타고서 만물을 달리게 하며 사람들을 부려쓰는 도인 것이다.

근본은 위에 있고 말단은 아래에 있다. 요점은 임금에게 달려 있고, 자세한 것은 신하들에게 달려 있다.

3군과 여러 가지 무기의 사용은 덕의 말단적인 일이다. 상과 벌과 이익과 손해와 다섯 가지 형벌에 관한 법은 교화의 말단적인 일이다. 예의와 제도와 형식과 명칭 및 자세한 비교는 다스림의 말단적인 일이다. 종과 북과 소리 및 새의 깃과 소의 꼬리를 들고 추는 춤은 음악의 말단적인 것들이다. 곡하고 울면서 여러 가지 상복을 입는 것은 슬픔의 말단적인 것이다.

이 다섯 가지 말단적인 것은 반드시 정신의 작용이나 마음과 지혜의 활동이 있은 뒤에야 그에 따라 써야 하는 것이다. 말단적인 학문은 옛사람들도 지니고 있었으나 그것을 앞세우지는 않았다.


- 莊子(外篇) 第13篇 天道[5]-

故古之王天下者, 知雖落天地, 不自慮也.辯雖彫萬物, 不自說也.能雖窮海內, 不自爲也. 天不産而萬物化, 地不長而萬物育, 帝王无爲而天下功. 故曰莫信於天, 莫富於地, 莫大於帝王. 故曰帝王之德配天地. 此乘天地, 馳萬物, 而用人羣之道也.

本在於上, 末在於下. 要在於主, 詳在於臣. 三軍五兵之運, 德之末也. 賞罰利害, 五刑之辟, 敎之末也. 禮法度數, 形名比詳, 治之末也.鐘鼓之音, 羽旄之容, 樂之末也. 哭泣衰絰, 隆殺之服, 哀之末也. 此五末者, 須精神之運, 心術之動, 然後從之者也. 末學者, 古人有之, 而非所以先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