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절대진리는 상대적 비교를 초월한 곳에 있다


- 장자(외편) 제17편 추수[3]-


황하의 신이 말했다.

“세상의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두 말하기를 지극히 정세한 것에는 형체가 없고, 지극히 큰 것은 포괄할 수가 없다고 하는데 이것이 사실입니까?”

북해의 신이 말했다.

“작은 것에서 큰 것을 보면 그 전체를 다 볼 수가 없고, 큰 것에서 작은 것을 보면 분명히 보이지 않는다. 정세하다는 것은 작은 것 중에서도 미세하다는 뜻이다. 극대하다는 것은 큰 것 중에서도 아주 크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다 볼 수 없고, 잘 보이지 않는 것은 자연의 형세가 그런 것이다. 정세하다느니 굵다느니 하는 것은 형체가 있어서 결정되는 것이다. 형체가 없는 것은 수량으로 나눌 수가 없는 것이다. 포괄할 수 없이 큰 것은 숫자로서 크기를 따져 밝힐 수 없는 것이다.

말로써 논할 수 있는 것이란 물건으로서 큰 것이다. 뜻으로서 인지할 수 있는 것은 물건으로서 정세한 것이다. 말로써 논할 수 없고, 뜻으로서 살펴 인지할 수 없는 것은 정세하고 크다는 것을 결정지을 수가 없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17篇 秋水[3]-

河伯曰:「世之議者皆曰:‘至精无形, 至大不可圍.’ 是信情乎?」

北海若曰:「夫自細視大者不盡, 自大視細者不明. 故異便, 此勢之有也. 夫情, 小之微也. 垺, 大之殷也. 夫精粗者, 期於有形者也. 无形者, 數之所不能分也. 不可圍者, 數之所不能窮也. 可以言論者, 物之粗也. 可以意致者, 物之精也. 言之所不能論, 意之所不能致者, 不期精粗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