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상대적인 평가는 절대평가에 미치지 못한다


- 장자(외편) 제17편 추수[5]-


황하의 신이 말했다.

“물건의 외형 또는 물건의 내면에 있어서 무엇을 기준으로 귀하고 천한 구분이 생기며, 무엇을 기준으로 하여 작고 큰 구분이 생기는 것입니까?”

북해의 신이 말했다.

“도의 입장에서 본다면, 물건에는 귀하고 천한 것이 없다. 물건 자체의 입장에서 볼 때 자신은 귀하고 남은 천한 것이다. 세속적인 입장에서 본다면 귀하고 천한 것은 자신에게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남이 정하는 것이다.

상대적인 관점에서 볼 때, 어느 것에 비하여 크다는 입장에서 말하면 만물 중에 크지 않은 것이 없게 되며, 어느 것에 비하여 작다는 입장에서 보면 만물 중에 작지 않은 것이 없게 된다. 하늘과 땅도 큰 것과 비교를 하게 되면 작은 풀 씨 한 알 정도로 생각될 수 있고, 털끝도 작은 것과 비교하게 되면 큰 산 정도로 생각될 수 있다는 것을 알면, 모든 것이 상대적인 입장에서 그렇게 되는 것임을 알 것이다.

공용(功用)의 관점에서 본다면, 그 공용을 인정하는 입장에서 말하면 만물에는 쓸데 없는 것이란 없게 되며, 그 공용을 없다고 부정하는 입장에서 말하면, 만물 중에 쓸데 있는 것이란 없게 된다. 동쪽과 서쪽은 서로 반대가 되면서도 서로 어느 한편이 없어서는 안 되는 것임을 안다면, 곧 공용의 규정도 상대적인 것임을 알 것이다.

취향이란 관점에서 본다면, 그것이 그러함을 인정하는 입장에서 말하면 만물에는 옳지 않은 것이란 없게 된다. 그것이 그름을 비난하는 입장에서 말하면 만물에는 그릇되지 않은 것이 없게 된다. 요임금이나 걸왕이 모두 스스로는 시인하면서도 남이 비난하였다는 것을 안다면 취향이란 것도 상대적으로 결정되는 것임을 알 것이다.”


- 莊子(外篇) 第17篇 秋水[5]-

河伯曰:「若物之外.約物之內, 惡至而倪貴賤? 惡至而倪小大?」

北海若曰:「以道觀之, 物无貴賤. 以物觀之, 自貴而相賤. 以俗觀之, 貴賤不在己. 以差觀之.因其所大而大之, 則萬物莫不大. 因其所小而小之. 則萬物莫不小. 知天地之爲稊米也, 知毫末之爲丘山也, 則差數覩矣. 以功觀之, 因其所有而有之, 則萬物莫不有. 因其所无而无之. 則萬物莫不无. 知東西之相反而不可以相无, 則功分定矣. 以趣觀之. 因其所然而然之, 則萬物莫不然. 因其所非而非之.則萬物莫不非. 知堯桀之自然而相非, 則趣操覩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