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죽음이란 자연의 변화에 불과하다


- 장자(외편) 제18편 지락[3]-


장자의 아내가 죽자 혜자가 조상하러 갔다.

장자는 그 때 두 다리를 뻗고 앉아 항아리를 두드리며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혜자가 말하였다

“그 분과 함께 살았고, 자식을 길렀으며, 함께 늙었다. 그런 부인이 죽었는데 곡은 안하고 항아리를 두드리며 노래를 부르고 있으니 너무 심한 것이 아닌가?”

장자가 말했다.

“그렇지 않다. 그녀가 죽고서 처음에는 나라고 어찌 슬픔이 없었겠는가? 그러나 그가 태어나기 이전을 생각해 보니 본시는 삶이 없었던 것이었고, 삶만 없었을 뿐만이 아니라 형체조차 없었던 것이었으며, 형체만이 아니라 기운조차 없었던 것이다. 흐리멍덩한 사이에 섞이어 있었으나 그 것이 변화하여 기운이 있게 되었고, 기운이 변화하여 형체가 있게 되었으며, 형체가 변화하여 삶이 있게 되었던 것이다. 지금은 그 아내가 또 변화하여 죽어간 것이다.

이것은 봄, 가을과 여름, 겨울의 사철이 운행하는 것과 같은 변화였던 것이다. 그 사람은 하늘과 땅이라는 거대한 방 속에 편안히 잠들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내가 소리내어 그의 죽음을 따라서 곡을 한다면 천명에 통달하지 못한 짓이라 스스로 생각되었기 때문에 그래서 곡하지 않고 노래를 부른 것이다.”


- 莊子(外篇) 第18篇 至樂[3]-

莊子妻死, 惠子弔之, 莊子則方箕踞鼓盆而歌.

惠子曰:「與人居, 長者.老.身死, 不哭, 亦足矣, 又鼓盆而歌, 不亦甚乎!」

莊子曰:「不然. 是其始死也, 我獨何能无槪然! 察其始而本无生, 非徒无生也而本无形, 非徒无形也而本无氣. 雜乎芒芴之間, 變而有氣, 氣變而有形, 形變而有生, 今又變而之死, 是相與爲春秋冬夏四時行也. 人且偃然寢於巨室, 而我噭噭然隨而哭之, 自以爲不通乎命, 故止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