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완전한 덕 없이는 모든 외물이 재해의 원인이 된다


- 장자(외편) 제21편 전자방[1]-


전자방이 위나라 문후를 모시고 앉아 있었는데 여러 번 계공의 훌륭함을 얘기했다. 그러자 문후가 물었다.

“계공은 선생의 스승이십니까?”

전자방이 말했다.

“아닙니다. 저의 마을 사람입니다. 그의 도에 대한 얘기는 매우 합당하므로 제가 훌륭하다고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문후가 말하였다

“그렇다면 선생께는 스승이 없습니까?”

전자방이 말했다.

“있습니다.”

문후가 물었다.

“선생의 스승은 누구십니까?”

전자방이 대답했다.

“동곽의 순자입니다.”

문후가 말했다.

“그런데도 선생은 어찌 한번도 그분의 훌륭함을 말하지 않으십니까?”

전자방이 말했다.

“그 분의 사람됨은 참되어, 사람의 모습을 하고는 있지만 하늘처럼 텅 비어 있으며, 자연을 따름으로써 참됨을 기르며, 맑은 마음으로써 만물을 포용합니다. 남이 무도한 짓을 하더라도 자기 모습을 올바로 지님으로써 그로 하여금 깨닫게 하며, 모든 개인의 뜻은 자연히 사라지게 합니다. 제가 어떻게 그분의 훌륭함을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전자방이 나간 뒤에도 문후는 하루종일 멍하니 말도 하지 않고 앉아있었다. 그러다가 앞에 서 있는 신하를 불러 말했다.

“완전한 덕을 지닌 군자는 정말 멀리 있는 듯하구나. 처음에 나는 성인과 지혜 있는 이의 말과 인의의 행동을 지극한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나는 전자방의 스승 얘기를 듣고 나서 나의 형체가 풀리어 움직이기도 싫어지고 입이 닫히어 말하기도 싫어졌다. 내가 배워온 것들이란 흙이나 먼지 같은 것이었다. 위나라는 나에게 재해가 되고 있을 뿐이다.”


- 莊子(外篇) 第21篇 田子方[1]-

田子方侍坐於魏文侯, 數稱谿工.

文侯曰:「谿工, 子之師邪?」

子方曰:「非也, 无擇之里人也. 稱道數當, 故无擇稱之.」

文侯曰:「然則子无師邪?」

子方曰:「有.」

曰:「子之師誰邪?」

子方曰:「東郭順子.」

文侯曰:「然則夫子何故未嘗稱之?」

子方曰:「其爲人也眞, 人貌而天虛, 緣而葆眞, 淸而容物. 物無道, 正容以悟之, 使人之意也消. 无擇何足以稱之!」

子方出, 文侯儻然終日不言, 召前立臣而語之曰:「遠矣, 全德之君子! 始吾以聖知之言仁義之行爲至矣, 吾聞子方之師, 吾形解而不欲動, 口鉗而不欲言. 吾所學者直土梗耳, 夫魏眞爲我累耳!」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