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지혜나 어짊과 의로움은 자신을 괴롭힌다


- 장자(잡편) 제23편 경상초[4]-


남영주가 양식을 챙겨 짊어지고, 칠일 밤낮이 걸려 노자가 있는 곳에 도착했다.

노자가 그에게 말했다.

“당신은 경상초가 있는 곳에서 오지 않았습니까?”

남영주가 말했다.

“그렇습니다.”

노자가 말했다.

“어째서 함께 온 사람들이 그리도 많습니까?”

남영주는 놀라며 그의 뒤를 돌아보았다.

노자가 말했다.

“내 말의 뜻을 모르겠습니까?”

남영주는 고개를 숙이고 부끄러워 하다가 하늘을 우러러 탄식하며 말했다.

“지금 저는 대답할 말을 잊었습니다. 그래서 질문하려던 말도 잊었습니다.”

노자가 말했다.

“무슨 뜻입니까?”

남영주가 말했다.

“제게 지혜가 없으면 사람들은 저에게 어리석다고 말할 것이고, 지혜가 많으면 도리어 저 자신을 괴롭힐 것입니다. 어질지 않으면 곧 남을 해치게 될 것이고, 어질면 도리어 저 자신을 괴롭히는 결과가 될 것입니다. 의롭지 않으면 남에게 해를 가할 것이고, 의롭고 보면 도리어 저 자신을 괴롭히는 결과가 될 것입니다. 어떻게 해야 이런 처지를 면할 수 있겠습니까? 이 세 가지가 제가 걱정하는 문제입니다. 경상초의 소개로 선생님께 이것을 여쭈려고 왔습니다.”

노자가 말했다.

“좀 전에 나는 당신의 두 눈썹 사이를 보고 당신의 문제를 알았습니다. 당신의 말을 듣고 나의 추측이 확실하게 되었습니다. 당신은 골똘히 앉아서 고민하기를 자기 부모를 여읜 것처럼 하고, 장대를 들고서 바다 깊이를 재려는 사람처럼 하고 있습니다. 당신은 자기 본성을 잃은 사람입니다. 멍하니 당신은 당신의 성정으로 되돌아가려고 하지만 어떻게 할지를 모르고 있으니, 참으로 안되었습니다.”


- 莊子(雜篇) 第23篇 庚桑楚[4]-

南榮趎贏糧, 七日七夜至老子之所.

老子曰:「子自楚之所來乎?」 南榮趎曰:‘唯.’

老子曰:「子何與人偕來之衆也?」 南榮趎懼然顧其後.

老子曰:「子不知吾所謂乎?」

南榮趎俯而慙, 仰而歎曰:「今者吾忘吾答, 因失吾問.」

老子曰:「何謂也?」

南榮趎曰:「不知乎? 人謂我朱愚. 知乎? 反愁我軀. 不仁則害人, 仁則反愁我身. 不義則傷彼, 義則反愁我己. 我安逃此而可? 此三言者, 趎之所患也, 顧因楚而問之.」

老子曰:「向吾見若眉睫之間, 吾因以得汝矣, 今汝又言而信之. 若規規然若喪父母, 揭竿而求諸海也. 女亡人哉, 惘惘乎! 汝欲反汝情性而无由入, 可憐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