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감각이나 능력이 오히려 불행을 초래할 수도 있다


- 장자(잡편) 제24편 서무귀[15]-


얻는 것이 생이고, 잃는 것이 사일 수도 있지만, 얻는 것이 사이고 잃는 것이 생일 수도 있다. 약이라는 것은 그 내용물을 보면, 오두나 도라지나 계옹이나 시령 같은 것으로 지어지고, 이것들이 때에 따라 번갈아 가며 주된 약제의 구실을 하는 것이다. 어떻게 어느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월나라 임금 구천은 싸움에 패하여 삼천 명의 병사를 이끌고 회계산으로 도망했다. 그 때 월나라 대부 종만이 지금은 망했지만 다시 부흥할 수 있음을 알았다. 그러나 종도 그 자신에게 불운이 닥칠 근거가 됨은 알지 못했다.

그러므로「올빼미의 눈은 낮에는 보이지 않지만 밤에는 잘 보이고, 학의 다리에는 긴 마디가 있지만 이것을 없애주면 슬퍼할 것이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또 말하기를「바람이 불어가면서 강물을 말리고, 햇볕도 비치면서 강물을 말리고 있다. 그러나 바람과 햇볕이 언제나 강물을 지키고 있음에도 강물은 처음부터 그들과 충돌하지 않고 있다. 그것은 강물은 근원이 있고 흘러가는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본시 물이 흙을 적셔줌에는 빈틈이 없고, 그림자가 사람을 따르는 것에도 빈틈이 없고, 물건과 물건의 관계에도 빈틈이 없는 것이다. 그러나 눈의 시력은 위태롭고, 귀의 청력도 위태롭고, 마음의 작용도 위태롭기만 한 것이다. 모든 능력은 그것을 지니고 있다해도 위태로운  것이다. 본성으로부터 떠나서 위태로움이 이루어지면 고칠 겨를도 없는 것이다. 그러나 그 재화는 자라서 더욱 불어나기만 하는 것이다. 그런 것을 본성으로 되돌려 보내려고 하면 많은 공이 들며 그 결과는 오랜 시간이 지나야 나타나는 것이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그런 능력을 자신의 보물로 생각하고 있으니 또한 슬프지 않은가? 그러므로 나라를 망치고, 백성들을 살육하는 일이 그치지 않고 있는데도 그 원인을 추구할 줄 모르고 있는 것이다.


- 莊子(雜篇) 第24篇 徐無鬼[15]-

得之也生, 失之也死. 得之也死, 失之也生.

藥也, 其實菫也, 桔梗也, 鷄廱也, 豕零也, 是時爲帝者也, 何可勝言!

句踐也以甲楯三千棲於會稽. 唯種也能知亡之所以存, 唯種也不知其身之所以愁. 故曰, 鴟目有所適, 鶴脛有所節, 解之也悲.

故曰, 風之過河也有損焉, 日之過河也有損焉. 請只風與日相與守河, 而河以爲未始其攖也, 恃源而往者也. 故水之守土也審, 影之守人也審, 物之守物也審.

故目之於明也殆, 耳之於聰也殆. 心之於殉也殆. 凡能其於府也殆, 殆之成也不給改. 禍之長也玆萃, 其反也緣功, 其果也待久. 而人以爲己寶, 不亦悲乎! 故有亡國戮民无已, 不知問是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