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모든 일은 때와 경우에 알맞아야 한다


- 장자(잡편) 제26편 외물[2]-


장자가 집이 가난하여 감하후에게 곡식을 빌리러 갔다.

감하후가 말했다.

“빌려드리지요. 내가 영지의 세금을 거두어들인 다음 선생에게 삼백금을 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어떻습니까?”

장자는 화가나 얼굴빛이 변하며 말했다.

“내가 어제 이곳에 오는데 도중에 나를 부르는 자가 있었습니다. 돌아다보니 수레바퀴자국 가운데에 있는 붕어였습니다.

「붕어야, 너는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이냐?」

붕어가 대답했습니다.

「저는 동해의 물결을 타는 용왕의 신하입니다. 선생께 한 말이나 몇 됫박의 물이 있으면 저를 살려주십시오.」

  내가 말했습니다.

  「그런가, 내가 남쪽의 오나라와 초나라의 임금을 설득시켜 서강의 물을 끌어다가 너를 맞이하도록 하겠다. 어떠냐?」

붕어는 성이 나서 얼굴빛이 변하며 말했습니다.

「저는 제가 늘 필요로 하는 물을 잃고 있어서 당장 몸 둘 곳이 없습니다. 저는 한 말이나 몇 됫박의 물만 있으면 살 수 있습니다. 선생께서 말씀하시는 대로하다가는 차라리 저를 건어물 가게에 가서 찾는 것만 못하게 될 것입니다.」”


- 莊子(雜篇) 第26篇 外物[2]-

莊周家貧, 故往貸粟於監河侯. 監河侯曰:「諾. 我將得邑金, 將貸子三百金, 可乎?」

莊周忿然作色曰:「周昨來, 有中道而呼者. 周顧視車轍中, 有鮒魚焉. 周問之曰:‘鮒魚來! 子何爲者邪?’ 對曰:「我, 東海之波臣也. 君豈有斗升之水而活我哉?’ 周曰:‘諾. 我且南遊吳越之土, 激西江之水而迎子, 可乎?’ 鮒魚忿然作色曰:‘吾失我常與, 我无所處. 吾得斗升之水然活耳, 君乃言此, 曾不如早索我於枯魚之肆!’」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