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얽매이지 말고 어울리되 본성을 잃지 마라


- 장자(잡편) 제26편 외물[8]-


장자가 말했다.

“사람 중에는 자연을 따라 노닐 수 있는 사람이 있는데, 그런 사람이 자연을 따라 노닐지 않을 수 있겠는가? 사람 중에는 자연을 따라 노닐 줄 모르는 사람이 있는데, 그런 사람이 자연을 따라 노닐 수 있겠는가?

물건을 쫓아 움직이는 마음을 가졌거나, 세상을 떠나 홀로 특이한 행동을 하는 것은 지극한 지혜와 두터운 덕을 쌓은 이의 행동이 아닐 것이다. 사사로운 욕심 때문에 넘어지고 떨어지고 하여도, 본성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욕망을 따라 달리면서도 돌아보지도 않는 자인 것이다.

비록 서로 임금이 되고 신하가 되어 있다 하여도, 그것은 일시적인 것이다. 세상이 바뀌게 되면 상대방을 천하게 여길 수 없도록 처지도 바뀌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지극한 사람은 행적에 얽매이지 않는다」하는 것이다.

옛날을 존중하고 현대를 낮게 보는 것은 학자들의 오랜 잘못이다. 그러나 희위씨의 입장에서 지금 세상을 본다면, 그 누가 편벽 되지 않은 자가 있겠는가? 오직 지극한 사람만이 세상에 노닐면서도 편벽 되지 않을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들에게 순응하면서도 자기의 본성을 잃지 않기 때문이다. 지극한 사람은 세상의 가르침에 따르기는 하지만 억지로 그것을 배우지 않고, 세상 사람들의 뜻을 따르기는 하지만 자기 본성을 잃고 그렇게 되지는 않는 것이다.”


- 莊子(雜篇) 第26篇 外物[8]-

莊子曰:「人有能遊, 且得不遊乎? 人而不能遊, 且得遊乎? 夫流遁之志, 決絶之行, 噫, 其非至知厚德之任與! 覆墜而不反, 火馳而不顧, 雖相與爲君臣, 時也, 易世而无以相賤. 故曰至人不留行焉.

「夫尊古而卑今, 學者之流也. 且以狶韋氏之流觀今之世, 夫孰能不波? 唯至人乃能遊於世而不僻, 順人而不失己. 彼敎不學, 承意不彼.」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