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외형에 얽매이지 말아야 한다


- 장자(잡편) 제26편 외물[11]-


고요함은 병을 고칠 수 있으며, 눈썹과 머리를 깨끗이 손질을 하면 늙음을 방지할 수가 있고, 편안함은 조급한 마음을 없앨 수 있다. 그러나 그와 같은 방법은 심신을 수고롭게 하는 사람들이나 하는 일이지, 편안히 자득하는 사람들과는 관계가 없어서 그런 사람들은 그에 대해 알려고 하지도 않는 것이다.

성인이 천하를 바로 고치는 방법에 대해서 신인은 알려고 하지도 않는 것이다. 현인이 세상을 바로 고치는 방법에 대해서 성인은 알려고 하지도 않는 것이다. 군자가 나라를 바로 고치는 방법에 대해서 현인은 알려고 하지도 않는 것이다. 소인들에 시세에 영합하는 방법에 대해서 군자는 알려고 하지도 않는 것이다.


송나라 성문밖에 부모를 여읜 사람이 있었는데, 곡하고 슬퍼함으로 상을 치렀다 하여 그에게 관사라는 벼슬이 내려졌다. 그러자 그 마을 사람들 중에 친상을 치르다 몸을 상하게 하여 죽는 자가 태반이나 되었다.


요임금이 허유에게 천하를 물려주려 하자 허유는 도망을 쳤다. 탕임금이 무광에게 천하를 물려주려 하자 무광은 노했다.

기타는 그 얘기를 듣고 자기에게 주어질 차례라 단정을 하고, 제자들을 거느리고 관수가로 가서 숨어살았다. 제후들은 기타가 물에 투신할까 걱정되어 삼 년 동안이나 그를 위문했다.

신도적은 그것을 보고 자기도 높은 명망을 얻으려고 황하에 몸을 던져 죽었다.


통발은 고기를 잡는 도구이지만 고기를 잡고 나면 통발을 잊게 된다. 올가미란 토끼를 잡는 기구이지만 토끼를 잡고 나면 올가미를 잊게 된다. 말이란 것은 뜻을 표현하는 도구이지만, 뜻을 표현하고 나면 말을 잊게 된다.

우리는 어찌하면 말을 잊은 사람들과 더불어 얘기를 할 수 있게 될까?


- 莊子(雜篇) 第26篇 外物[11]-

靜然可以補病, 訾[女+ ]可以休老, 寧可以止遽. 雖然, 若是, 勞者之務也, 佚者之所未嘗過而問焉. 聖人之所以駴天下, 神人未嘗過而問焉. 賢人所以해世, 聖人未嘗過而問焉. 君子所以駴國, 賢人未嘗過而問焉. 小人所以合時, 君子未嘗過而問焉.

演門有親死者, 以善毁爵爲官師, 其黨人毁而死者半.

堯與許由天下, 許由逃之. 湯與務光, 務光怒之紀他聞之, 帥弟子而踆於窾水, 諸侯弔之, 三年, 申徒狄因以踣河.

筌者所以在魚, 得魚而忘筌. 蹄者所以在兎, 得兎而忘蹄. 言者所以在意, 得意而忘言. 吾安得夫忘言之人而與之言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