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일이나 물건에 마음이 끌리면 안 된다


- 장자(잡편) 제27편 우언[3]-


증자는 두 번 벼슬살이를 하였는데, 두 번 모두 마음이 변했다. 그가 말했다.

“나는 부모님에 생존해 계실 적에는 벼슬하여 삼부의 녹을 받았으나 마음이 즐거웠다. 뒤에는 벼슬하여 삼천종의 녹을 받았으나 부모님을 모실 수가 없어서 내 마음이 슬펐다.”

공자의 제자가 그 말을 듣고, 공자에게 물었다.

“증삼은 그의 녹에 의하여 마음이 끌리지 않는 사람이라 말할 수가 있겠습니까?”

공자가 말했다.

“이미 마음이 끌리고 있지 않느냐? 마음이 끌리는 데가 없는 사람이라면 슬픔이 있을 수가 있겠느냐? 그는 삼부나 삼천종의 녹을 보기를 마치 참새나 모기가 그의 앞을 날아 지나가는 것을 보듯 할 것이다.”


- 莊子(雜篇) 第27篇 遇言[3]-

曾子再任而心再化, 曰:「吾及親仕, 三釜而心樂. 後仕, 三千鍾而不洎親, 吾心悲.」

弟子問於仲尼曰:「若參者, 可謂无所縣其罪乎?」

曰:「旣已縣矣. 夫无所縣者, 可以有哀乎? 彼視三釜三千鍾, 如觀鳥雀蚊虻相過乎前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