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남의 말에 의한 판단은 옳지 못하다


- 장자(잡편) 제28편 양왕[6]-


열자가 궁하여 용모에 굶주린 빛이 역력했다. 한 손님이 그런 사실을 정나라 자양에게 말했다.

“열자는 도를 터득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선생님의 나라에 살면서 궁해졌다면 선생님께서 선비를 좋아하지 않는 것이 되지 않겠습니까?”

정나라 자양은 곧 관리들에게 명하여 열자에게 양식을 보내주도록 했다. 열자는 사자들을 보자 두 번 절하고 사양했다. 사자들이 떠난 뒤 열자가 들어오자, 그의 처가 열자를 보고 가슴을 치며 말했다.

“제가 듣건대 도를 터득한 사람의 처자들은 누구나 안락함을 누린다 했습니다. 지금 굶주린 빛이 짙어, 그 분이 사람을 시켜 먹을 것을 보내어 왔는데도 당신은 받지 않았습니다. 어찌 천명이 아니겠습니까?”

열자가 웃으면서 그의 처에게 말했다.

“그 분은 자신이 나를 알아 본 것이 아니오. 남의 말만 듣고서 나에게 양식을 보낸 것이오. 그러니 나에게 죄를 주는 일도 역시 남의 말만 듣고 그렇게 할 것이오. 이것이 내가 받지 않은 까닭이오.”

그 뒤에 백성들이 결국 난리를 일으키어 자양을 죽여버렸다.


- 莊子(雜篇) 第28篇 讓王[6]-

子列子窮, 容貌有飢色. 客有言之於鄭子陽者曰:「列禦寇, 蓋有道之士也, 居君之國而窮, 君无乃爲不好士乎?」 鄭子陽卽令官遺之粟. 子列子見使者, 再拜而辭.

使者去, 子列子入, 其妻望之而拊心曰:「妾聞爲有道者之妻子, 皆得佚樂, 今有飢色. 君過而遺先生食, 先生不受, 豈不命邪!」

子列子笑謂之曰:「君非自知我也. 以人之言而遺我粟, 至其罪我也又且以人之言, 此吾所以不受也.」 其卒, 民果作難而殺子陽.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