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굶어 죽은 백이와 숙제


- 장자(잡편) 제28편 양왕[15]-


옛날 주나라가 일어날 때에 두 사람의 선비가 고죽이라는 고장에 살고 있었는데, 그들이 백이와 숙제이다. 두 사람이 서로 상의를 했다.

“내가 듣건대 서쪽에 한 사람이 있는데, 도를 터득한 사람인 듯하니 가보기로 합시다.”

그리고는 기산의 남쪽 기슭에 이르렀을 때, 무왕이 이들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아우인 숙단을 시켜 그들을 마중하도록 했다. 숙단은 그들에게 맹세하기를 녹은 2등 이상을 주고, 벼슬은 일등 자리를 주겠다고 말하면서, 짐승의 피를 빨고 이 맹세를 쓴 글을 땅에 묻어 맹세를 굳혔다.

두 사람은 서로 쳐다보고 웃으며 말했다.

“허 이상도 하군요. 이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도가 아닌데요. 옛날 신농이 천하를 다스리고 있을 때에는 철에 따른 제사를 공경히 지내기는 하였지만, 행복을 빌지는 않았습니다. 백성들에 대하여 충실하고 신뢰감 있게 정성을 다하여 다스리기는 하였지만 다른 무엇을 요구하지는 않았습니다. 즐거이 정치를 맡으면 정치를 하였고, 즐거이 다스리게 되면 다스리기만 했습니다. 남의 손실을 근거로 하여 자신의 성공을 바라지 않았고, 남을 낮추면서 자신이 높아지도록 하니 않았으며, 시세를 만났다 하여 자기 이익만을 추구하지 않았습니다.

지금 주나라는 은나라가 혼란함을 보고서 갑자기 좋은 정치를 하려하고 있습니다. 윗사람은 계책을 써서 신하들을 모으고, 아랫사람은 재물을 쓰며 벼슬을 구하고 있습니다. 군대에 의지하여 위세를 보존하고, 짐승의 피를 내어 맹세함으로써 믿음을 표시하며, 훌륭한 행동을 표창함으로써 민중들을 기쁘게 해주고, 사람들을 죽이면서 남을 공격하여 이익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혼란을 밀고 나가 주왕의 폭정과 대체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제가 듣건대 옛날의 선비들은 잘 다스려지는 세상을 만나면 그에게 맡겨진 일을 피하지 않고, 어지러운 세상을 만나면 구차히 살아가려 들지 않는다 했습니다. 지금 천하가 혼미하고 주나라의 덕이 쇠하고 있습니다. 주나라와 함께 살아감으로써 내 몸을 더럽히기보다는 차라리 주나라를 피하여 나의 행동을 깨끗이 하여야 하겠습니다.”

두 사람은 북쪽 수양산으로 가서 마침내 굶어죽었다. 백이와 숙제 같은 사람들은 부귀에 대하여는 구차한 방법으로 얻을 수 있다 해도 절대로 받지 않을 사람들이었다. 높이 뛰어난 절조나 남과 다른 행동으로 홀로 그의 뜻을 즐기고 세상에서 일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었다. 이것이 두 선비의 절의인 것이다.


- 莊子(雜篇) 第28篇 讓王[15]-

昔周之興, 有士二人處於孤竹, 曰伯夷叔齊. 二人相謂曰:「吾聞西方有人, 似有道者, 試往觀焉.」 至於岐陽, 武王聞之, 使叔旦往見之, 與之盟曰:「加富二等, 就官一列.」 血牲而埋之.

二人相視而笑曰:「唏, 異哉! 此非吾所謂道也. 昔者神農之有天下也, 時祀盡敬而不祈喜. 其於人也, 忠信盡治而无求焉. 樂與政爲政, 樂與治爲治, 不以人之壞自成也, 不以人之卑自高也, 不以遭時自利也. 今周見殷之亂而遽爲政, 上謀而行貨, 阻兵而保威, 割牲而盟以爲信, 揚行以說衆, 殺伐以要利, 是推亂以易暴也. 吾聞古之士, 遭治世不避其任, 遇亂世不爲苟存. 今天下闔, 周德衰, 其竝乎周以塗吾身也, 不如避之以絜吾行.」 二子北至於首陽之山, 遂餓而死焉. 若伯夷叔齊者, 其於富貴也, 苟可得已, 則必不賴. 高節戾行, 獨樂其志, 不事於世, 此二士之節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