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명예와 이익은 환란을 자져다 준다


- 장자(잡편) 제29편 도척[11]-


무족이 지화에게 물었다.

“사람 중에 명예를 위해 일어나고, 이익을 위해 나가지 않는 사람이 없습니다. 그가 부유해지면 사람들이 모여들고, 모여들어서는 그에게 머리를 숙이고, 남들이 머리를 숙이면 그는 귀해지는 것입니다. 남이 머리를 숙임으로써 귀해지는 것은 오래 살고 몸을 편안히 하고, 뜻을 즐겁게 하는 근거가 되는 도인 것입니다. 그런데도 지금 당신만이 그 일에 뜻이 없으니, 지혜가 모자라기 때문입니까? 뜻과 지혜는 있지만 힘이 없어 실행하지 못하는 것입니까? 그렇지 않으면 올바른 것만 추구하느라 딴 생각을 하지 못하는 것입니까?”

지화가 말했다.

“지금 명예와 이익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자기와 같은 시대에 살고 있고, 같은 고장에서 생활하고 있는데도 나 같은 사람을 세속을 초월한 선비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오로지 명예와 이익을 추구하느라 올바른 표준도 없이 예전부터 오늘에 이르는 시대의 흐름과 시비의 분별만을 생각하기 때문인 것입니다. 그들은 속인들과 함께 살면서 세속에 감화되어 지극히 귀중한 본성을 떠나서 지극히 존귀한 도를 버리고, 그들이 바라는 명예와 이익을 추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래 가지고는 그들이 오래 살고 몸을 편안히 하고 뜻을 즐겁게 하는 도를 논한다는 것이 동떨어진 일이 아니겠습니까? 참담한 고통과 즐거운 편안함이 자기 몸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 살피지 않는 것입니다. 불안한 두려움과 날뛸 듯한 기쁨이 자기 마음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 살피지 않는 것입니다.

그저 명예와 이익을 추구할 줄만 알았지 추구하는 이유는 알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천자란 존귀한 위치에 놓이고 천하를 다 차지하는 부를 지니게 되더라도 환란을 면치 못하는 것입니다.”


- 莊子(雜篇) 第29篇 盜跖[11]-

无足問於知和曰:「人卒未有不興名就利者. 彼富則人歸之, 歸則下之, 下則貴之. 夫見下貴者, 所以長生安體樂意之道也. 今子獨无意焉, 知不足邪, 意知而力不能行邪! 故推正不忘邪?」

知和曰:「今夫此人以爲興己同時而生, 同鄕而處者, 以爲夫絶俗過世之士焉. 是專无主正, 所以覽古今之時, 是非之分也, 與俗化. 世去至重, 棄至尊, 以爲其所爲也. 此其所以論長生安體樂意之道, 不亦遠乎! 慘怛之疾, 恬愉之安, 不監於體. 怵惕之恐, 欣懽之喜, 不監於心. 知爲爲而不知所以爲, 是以貴爲天子, 富有天下, 而不免於患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