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장자의 세 가지 칼(莊子三劍장자삼검)


- 장자(잡편) : 제30편 설검[1]-


조나라 문왕이 칼을 좋아하여 문하에 삼천 검객이 식객으로 모여들었다. 밤낮으로 어전에서 칼싸움을 하여 사상자가 1년에 100명이 넘었다. 그래도 문왕은 싫증을 내지 않고 칼싸움을 좋아하여, 그런 상태로 3년이 지나자 나라가 쇠퇴하여서 제후들이 조나라를 멸망시키려 엿보게 되었다. 태자 회가 이를 걱정하여 좌우의 사람들을 모아 놓고 말했다. 

“누구든 임금의 마음을 설득시켜 검객들을 기르는 일을 멈추게 하면 천금을 상으로 내릴 것이다.”

그 중 누군가가 말했다.

“장자라면 할 수 있을 겁니다.”

태자는 사람을 시켜 천금을 가지고 가서 장자를 데려오게 했다. 그러나 장자는 그것을 받지 않고 사자와 함께 와서 태자를 만나 말했다.

“태자께서는 제게 무엇을 시키려고 천금을 내리셨는지요?”

태자가 말했다.

“선생께서 명철한 성인이라는 말을 듣고 천금을 예물로 하여, 사자에게 보낸 것입니다. 그러나 선생께서 받지 않으시니 제가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태자께서 제게 시키실 일이란 임금께서 좋아하시는 것을 금지시키는 것이라고 들었습니다. 만약 제가 위로 임금을 설득시키려다 임금의 뜻을 거스른다면 아래로는 태자의 뜻까지 저버리는 것이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제 몸은 사형을 당하게 될 것인데, 천금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만약 제가 위로 임금을 설득시키고 아래로 태자의 뜻에 들어맞는다면 조나라에서 제게 무슨 상을 내리건 문제가 되겠습니까?”

“그렇군요. 우리 임금은 검객만 좋아하십니다.”

“좋습니다. 저도 검술에는 제법 솜씨가 있습니다.”

“그러나 저의 임금께서 좋아하는 검객은 모두 더벅머리에 살쩍은 불끈 치솟았으며, 낮게 기울어진 관을 쓰고, 장식이 없는 끈으로 관을 매고, 소매가 짧은 옷을 입었으며, 눈을 부릅뜨고 말을 더듬거립니다. 임금께서는 그래야만 좋아하십니다. 지금 선생께서 유복을 입고 임금을 뵈려 한다면 반드시 일을 그르치게 될 것입니다.”

“검복을 갖추어 주십시오.”

사흘이 걸려 검복이 갖추어지자 장자는 태자를 만났다. 태자는 그를 데리고 임금을 만나러 갔다. 왕은 칼을 뽑아들고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장자는 궁전 문으로 들어가면서도 잰걸음을 걷는 예의를 지키지도 않고, 임금을 보고도 절을 하지 않았다. 임금이 말했다.

“그대는 무엇으로 나를 가르치려고 태자로 하여금 소개하도록 하였습니까?”

“저는 대왕께서 칼을 좋아하신다는 말을 들었기에 칼로써 임금을 뵈려합니다.”

“그대는 칼로 몇 사람이나 대적할 수 있습니까?”

“저의 칼은 열 걸음마다 한사람씩 베어 천리를 가도 아무도 가로막지 못합니다.”

“천하무적이로다!”

“대개 검술이라는 것은 상대방에게 이쪽의 허점을 보여줌으로써 이로 상대를 유인하고, 상대보다 늦게 칼을 뽑으면서 상대보다 먼저 공격하는 것입니다. 한번 실제로 이를 시험해 보이고 싶습니다.”

“우선 좀 쉬십시오. 객사로 물러가 명을 기다리시오. 시합준비를 갖추고 선생을 모시겠습니다.”

임금은 곧 검객들을 7일 동안 시합을 시켜 60여명의 사상자를 낸 뒤, 그 가운데 5, 6명을 골라 궁전 아래 검을 받들고 늘어서게 했다. 그리고는 장자를 불러 말했다.

“오늘은 시험삼아 검객들과 검술을 겨루어보게 하겠습니다.”

“오랫동안 이 날을 기다려 왔습니다.”

“선생이 평소에 쓰던 칼은 길이가 어떻게 되십니까?”

“제가 쓸 칼은 아무래도 괜찮습니다. 그러나 제게 칼이 세 개 있는데, 임금께서 원하시는 대로 쓰겠습니다. 먼저 이것을 설명 드린 뒤에 시합을 해보고 싶습니다.”

“그 세 가지 칼에 대해 듣고 싶소.”

“천자의 칼이 있고, 제후의 칼이 있으며, 서민의 칼이 있습니다.”


- 莊子(雜篇) : 第30篇 說劒[1]-

昔趙文王喜劍, 劍士夾門而客三千餘人, 日夜相擊於前, 死傷者歲百餘人, 好之不厭. 如是三年, 國衰, 諸侯謀之.

太子悝患之, 募左右曰:「孰能說王之意止劍士者, 賜之千金.」 左右曰:「莊子當能.」

太子乃使人以千金奉莊子. 莊子弗受, 與使者俱, 往見太子曰:「太子何以敎周, 賜周千金?」

太子曰:「聞夫子明聖, 謹奉千金以幣從者. 夫子弗受, 悝尙何敢言!」

莊子曰:「聞太子所欲用周者, 欲絶王之喜好也. 使臣上說大王而逆王意, 下不當太子, 則身刑而死, 周尙安所事金乎? 使臣上說大王, 下當太子, 趙國何求而不得也!」

太子曰:「然, 吾王所見, 唯劍士也.」

莊子曰:「諾. 周善爲劍.」

太子曰:「然吾王所見劍士, 皆蓬頭突鬢垂冠, 曼胡之纓, 短後之衣, 瞋目而語難, 王乃說之. 今夫子必儒服而見王, 事必大逆.」

莊子曰:「請治劍服.」 治劍服三日, 乃見太子. 太子乃與見王, 王脫白刃待之. 莊子入殿門不趨, 見王不拜. 王曰:「子欲何以敎寡人, 使太子先焉?」 曰:「臣聞大王喜劍, 故以劍見王.」

王曰:「子之劍何能禁制?」

曰:「臣之劍, 十步一人, 千里不留行.」

王大悅之, 曰:「天下无敵矣!」

莊子曰:「夫爲劍者, 示之以虛, 開之以利, 後之以發, 先之以至. 願得試之.」

王曰:「夫子休就舍, 待命設戲請夫子.」

王乃校劍士七日, 死傷者六十餘人, 得五六人, 使奉劍於殿下, 乃召莊子. 王曰:「今日試使士敦劍.」

莊子曰:「望之久矣.」

王曰:「夫子所御杖, 長短何如?」

曰:「臣之所奉皆可. 然臣有三劍, 唯王所用, 請先言而後試.」

王曰:「願聞三劍.」

曰:「有天子之劍, 有諸侯之劍, 有庶人之劍.」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