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여덟 가지 흠과 네 가지 환란


- 장자(잡편) 제31편 어부[4]-


“사람에게는 여덟 가지 흠이 있고, 일에는 네 가지 환란이 있으니 그것을 살피지 않으면 안됩니다.

자기가 할 일이 아닌데도 그 일을 하는 것을 외람됨이라 합니다. 그를 거들떠보지도 않는데도 진언하는 것을 간사함이라 합니다. 남의 뜻에 맞도록 말을 이끌어 가는 것을 아첨이라 합니다. 남의 악한 점을 얘기하기 좋아하는 것을 참해라 합니다. 사귀던 사람을 떨어지게 하고 친한 사람을 멀어지게 하는 것을 해침이라 합니다. 남을 칭찬하고 속임으로써 남을 악에 떨어뜨리는 것을 간악함이라 합니다. 좋고 나쁜 것을 가리지 않고 두 가지 다 받아들이며 얼굴빛을 적응시키고, 그가 원하는 것을 이루는 것을 음험함이라 합니다.

이상의 여덟 가지 흠이란 것은 밖으로는 사람을 어지럽히고 안으로는 자신을 손상케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군자들은 그를 벗하지 않고, 명철한 임금은 그를 신하로 삼지 않습니다.

네 가지 환란이라 하는 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큰일을 해내기 좋아하고 변경을 잘 시키어 일정한 것들까지 바꾸며 공명을 얻으려 애쓰는 것을 참람함이라 말합니다.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일을 멋대로 하며 남의 것을 침범하여 자기 것으로 삼는 것을 탐욕함이라 말합니다. 잘못을 알면서도 고치지 않고 간하는 말을 들으면 그 나쁜 짓을 더 심하게 하는 것을 포악함이라 말합니다. 남이 자기에게 찬성을 하면 괜찮지만 자기에게 찬성을 하지 않으면 비록 좋은 일이라도 좋지 않다 하는 것을 횡포함이라 말합니다.

이상이 네 가지 환란입니다. 이 여덟 가지 흠을 버리고 네 가지 환란을 행하지 않아야 비로소 가르칠 수가 있는 것입니다.”


- 莊子(雜篇) 第31篇 漁父[4]-

「且人有八疵, 事有四患, 不可不察也. 非其事而事之, 謂之摠. 莫之顧而進之, 謂之佞, 希意道言, 謂之諂. 不擇是非而言, 謂之諛. 好言人之惡, 謂之讒. 析交離親, 謂之賊. 稱譽詐僞以敗惡人, 謂之慝. 不擇善否, 兩容頰適, 倫拔其所欲, 謂之險.此八疵者, 外以亂人, 內以傷身, 君子不友, 明君不臣. 所謂四患者. 好經大事, 變更易常, 以挂功名, 謂之叨. 專知擅事, 侵人自用, 謂之貪. 見過不更, 聞諫愈甚, 謂之很. 人同於己則可, 不同於己, 雖善不善, 謂之矜. 此四患也. 能去八疵, 无行四患, 而始可敎已.」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