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하늘과 땅을 관으로 삼고


- 장자(잡편) 제32편 열어구[17]-


장자가 죽으려 할 때, 제자들이 그를 성대히 제사 지내려 했다. 그러자 장자가 말했다.

“나는 하늘과 땅을 관과 관 뚜껑으로 삼고, 해와 달을 한 쌍의 구슬 장식으로 삼고, 별자리들을 진주와 옥 장식으로 삼고, 만물을 부장품으로 삼으려 하니, 나의 장례 용품은 다 갖추어진 것이 아니냐? 여기에 더 무엇을 보태려 하느냐?”

제자들이 말했다.

“저희들은 까마귀나 솔개가 선생님을 뜯어먹을까 두렵습니다.”

장자가 말했다.

“위쪽에 놓아두면 까마귀와 솔개가 먹을 것이고, 아래쪽에 묻으면 개미들이 먹을 것이다. 어느 것들이 먹는다고 그것을 빼앗아 다른 것들에게 주는 것이다. 어찌하여 그리 편벽되게 생각을 하는 것이냐?”


- 莊子(雜篇) 第32篇 列禦寇[17]-

莊子將死, 弟子欲厚葬之. 莊子曰:「吾以天地爲棺槨, 以日月爲連璧, 星辰爲珠璣, 萬物爲齎送. 吾葬具豈不備邪? 何以加此!」

弟子曰:「吾恐烏鳶之食夫子也.」

莊子曰:「在上爲烏鳶食, 在下爲螻蟻食, 奪彼與此, 何其偏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