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명가(名家)의 사상


- 장자(잡편) 제33편 천하[8]-


세속적인 일에 방해받지 않고, 물건을 장식하지 아니하고, 남에게 가혹하게 하지 않고, 여러 사람들에게 거스르지 않는다. 천하가 안락하여 백성들이 잘 생활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그리고 나와 모든 사람들의 의식이 풍족해져야만 만족한다. 이러한 생각으로 자기의 마음을 깨끗이 하려는 것이다.

옛날 도술을 닦은 사람들 중에 이러한 경향을 지녔던 사람들이 있었다. 송견과 윤문이 이러한 학설을 듣고 좋아했다. 그들은 위아래가 평평한 화산의 관을 만들어 씀으로써 자기들의 마음이 균등히 고름을 표시했다.

그들은 만물을 놓고서 그것들의 한계를 구별하는 데서 학문을 출발했다. 그리고 마음이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것에 이름을 붙여 마음의 덕이라 했다. 서로 친숙함으로써, 다 같이 기쁘게 함으로써 온 세상을 조화시키고자 했다. 그리고 정욕을 적게 갖는 것을 중심사상으로 삼았다. 모욕을 당하여도 치욕으로 생각하지 않고 백성들 사이의 싸움을 없애려 했다. 공격을 금하고 무기를 없앰으로써 세상의 전쟁을 없애려 했다.

이러한 주장을 온 천하에 두루 유행시키려고 위로는 설교하고 아래로는 가르쳤다. 비록 세상 사람들이 받아들이지는 않았지만, 쉬지 않고 억지로 시끄럽게 떠들어댔던 것이다. 그러므로 위아래 사람들이 모두 싫어하는데도 억지로 자기의 주장을 내세운다고 말하는 것이다.


- 莊子(雜篇) 第33篇 天下[8]-

不累於俗, 不飾於物, 不苛於人, 不忮於衆, 願天下之安寧以活民命, 人我之養畢足而止, 以此白心, 古之道術有在於是者. 宋鈃尹文聞其風而悅之. 作爲華山之冠以自表, 接萬物以別宥, 爲始. 語心之容, 命之曰心之行, 以聏合驩, 以調海內, 請欲置之以爲主. 見侮不辱, 救民之鬪, 禁攻寢兵, 救世之戰. 以此周行天下, 上說下敎, 雖天下不取, 强聒而不舍者也, 故曰上下見厭而强見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