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大道無門(대도무문)


- 무문 혜개(無門慧開)의 자서(自序) -


부처가 설한 가르침 가운데 핵심은 ‘마음’이다. 그 진리로 통하는 입구에는 문이 없다. 문이 없는데 어떻게 뚫고 나갈 것인가. 이런 소릴 듣지 못했는가. “문을 통해 들고나는 것은 잡스런 것들이요, 인연을 통해 얻은 것은 마침내 부서지고 말 것이다.” 기실 이런 이야기도 평지에 괜히 일으킨 풍파요, 멀쩡한 살갗에 종기짜는 칼을 들이댄 것. 하물며 언어문자에 매달려 지혜를 구하는 짓이야... 이는 몽둥이를 휘둘러 달을 쳐내는 것과 같고, 근지러운 발을 신발 위에서 긁어대는 것과 같으니 무슨 절실한 교섭이 있겠는가.

소정 무자년(1228년) 여름, 동가의 용상사에서 대중들의 수좌로 있을 때, 나는 가르침을 청하는 납자들의 부탁을 어쩌지 못해, 옛 사람들의 공안을 ‘문을 두드리는 기와조각’으로 삼아, 각각의 근기에 따라 학인들을 인도하였다. 이모저모 초(抄)하다 보니 어느새 책 한권 분량이 되었다. 처음부터 계통과 순서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니었다. 모아보니 모두 48칙이었다. 뭉뚱그려 「무문관」이라는 이름을 붙인다.

용기있는 자, 위험을 돌아보지 않고 칼 한 자루 꼬나잡고 곧바로 뛰어들면 여덟 팔 가진 나타(神將)도 막지 못할 것이며, 서역의 28조사와 중국의 6조사도 그 늠름한 기상에 목숨을 구걸할 것이다. 그렇지 않고 혹여 주저하고 머뭇거리면, 창 틈으로 달리는 말을 보듯 눈 깜박할 사이에 벌써 놓치고 말 것이다.


大道無門[대도무문]큰 길에는 문이 없다

千差有路[천차유로]그렇지만 길은 또한 어디에나 있다

透得此關[투득차관]이 관문을 뚫고 나가면

乾坤獨步[건곤독보]온 천하를 당당히 걸으리라


- 大道無門 -

佛語心爲宗, 無門爲法門. 旣是無門, 且作麽生透. 豈不見道, 從門入者不是家珍. 從緣得者始終成壞. 恁麽說話, 大似無風起浪, 好肉剜瘡. 何況滯言句, 覓解會. 掉棒打月, 隔靴爬痒, 有甚交涉. 慧開, 紹定戊子夏, 首衆于東嘉龍翔. 因衲子請益, 遂將古人公案, 作敲門瓦子, 隨機引導學者. 竟爾抄錄, 不覺成集. 初不以前後敘列, 共成四十八則. 通曰無門關. 若是箇漢, 不顧危亡, 單刀直入. 八臂那吒, 攔他不住. 縱使西天四七, 東土二三, 只得望風乞命. 設或躊躇, 也似隔窗看馬騎, 貶得眼來, 早已蹉過.

頌曰, 大道無門, 千差有路, 透得此關, 乾坤獨步.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