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발우는 씻었느냐


-[제7칙]조주세발 -


조주 종심 선사에게 한 선승이 물었다.

“제가 선방에 처음 왔습니다. 잘 지도해 주십시오.”

조주 선사가 말하였다.

“죽은 먹었느냐, 아직 안 먹었느냐?”

선승이 대답했다.

“죽을 먹었습니다.”

조주 선사가 말하였다.

“발우는 씻었겠구나.”

그 말에 선승이 깨우친 바가 있었다.


<평창>---------------------------------

조주가 입을 열어 쓸개를 내보이고, 심장과 간을 몽땅 드러냈다. 그런데 이 중은 알아듣지 못하고서 종을 항아리라 하고 있다.


<송>---------------------------------

너무도 분명하여

깨닫기 되려 어렵네

등이 곧 불임을 알았더라면

밥이 뜸이든지 오래일텐데


-[第7則]趙州洗鉢 -

趙州因僧問, 某甲乍入叢林, 乞師指示. 州云, 喫粥了也未. 僧云, 喫粥了也. 州云, 洗缽盂去. 其僧有省.

無門曰, 趙州開口見膽, 露出心肝. 者僧聽事不眞, 喚鐘作甕.

頌曰. 只爲分明極, 翻令所得遲, 早知燈是火, 飯熟已多時.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