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청세의 외롭고 가난함


-[제10칙]청세고빈 -


조산 선사에게 한 중이 와서 말하였다.

“저, 청세는 외롭고 가난합니다. 스님께서 좀 베풀어주십시오”

조산 선사가 그 중을 불렀다.

“세사리야!”

그 중이 대답하였다.

“네.”

조산 선사가 말하였다.

“청원의 백가주를 석 잔이나 들이키고도 아직 입술도 안 축였다고 하느냐?”


<평창>---------------------------------

청세는 어쩌자고 시비를 걸었나. 조산의 안목이 건너오는 수작을 벌써 간파했다네. 그렇더라도 어디 말해보라. 대체 어디가 청세가 술을 마신 자리인가.


<송>---------------------------------

가난하기는 범단과 같고

기개는 항우와 같다

가진 것도 없으면서

감히 부를 다투다니


-[第10則]淸稅孤貧 -

曹山和尙, 因僧問云, 淸稅孤貧, 乞師賑濟. 山云, 稅闍梨. 稅應諾. 山曰, 靑原白家酒, 三盞喫了, 猶道未沾唇.

無門曰, 淸稅輸機, 是何心行, 曹山具眼, 深辨來機. 然雖如是, 且道, 那裡是稅, 闍梨喫酒處.

頌曰. 貧似范丹, 氣如項羽, 活計雖無, 敢與鬥富.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