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운문의 종소리


-[제16칙]종성칠조 -


운문 문언 선사가 말하였다.

“세계가 이렇게 광활한데 어찌하여 종소리를 듣고 칠조가사를 입고 나서는가?”


<평창>---------------------------------

무릇 선(禪)을 참구하고 도(道)를 배우는 사람은 소리를 따르고 색깔을 좇는 것을 깊이 삼가야 한다. 소리를 듣고 도를 깨치고, 색깔을 보고 마음을 밝히는 것은 대수로운 일이 아니다. 진정한 수행자라면 소리를 올라타고 색깔을 덮어 일마다 밝고, 점점이 묘한 경지를 연다. 그렇더라도 어디 말해보라. 이때 소리가 귀에 오는가. 귀가 소리에 가는가. 소리와 고요를 모두 잊은 여기에 이르러서는 어떻게 이야기할 것인가. 만약 귀로 듣는다면 알기 어려울 것이고 눈으로 소리를 들어야 비로소 확연해질 것이다.


<송>---------------------------------

깨달으면 천지가 온통 한집이요,

깨치지 못하면 천차만별이라

깨침이 없으면 본래가 한집이요,

깨친즉 완연히 천차만별이라.


-[第16則]鍾聲七條 -

雲門曰, 世界恁麽廣闊, 因甚向鐘聲裡披七條.

無門曰, 大凡參禪學道, 切忌隨聲逐色. 縱使聞聲悟道, 見色明心, 也是尋常. 殊不知, 衲僧家騎聲蓋色, 頭頭上明, 著著上妙. 然雖如是, 且道, 聲來耳畔, 耳往聲邊. 直饒響寂雙忘, 到此如何話會. 若將耳聽應難會, 眼處聞聲方始親.

頌曰. 會則事同一家, 不會萬別千差, 不會事同一家, 會則萬別千差.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