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평상심이 도이다


-[제19칙]평상시도 -


남천 보원 선사에게 조주가 물었다.

“어떤 것이 도(道)입니까?”

남천 선사가 대답하였다.

“평상심이 도이니라”

조주가 다시 물었다.

“그러면 닦아 나갈 방향이 있습니까.”

남천 선사가 말하였다.

“향하고자 하기만 하여도, 어긋나느니라.”

조주가 다시 물었다.

“닦지 않는다면 어떻게 도를 알겠습니까?”

남천 선사가 말하였다.

“도는 아는 데에도 속하지 않고 모르는 데에도 속하지 않는다. 안다는 것은 망령된 깨달음이며 앎이 없다는 것은 무기(無記)이니라. 참으로 의심 없는 도에 사무쳤다면 오직 태허의 확연하여 통할함과 같을지니 무엇 때문에 굳이 시비할 것인가.”

조주가 단번에 크게 깨달았다.


<평창>---------------------------------

남천은 조주의 물음을 받고, 다만 기와가 깨지고 얼음이 풀리듯 해 버려서 적절한 설명을 할 수 없었다. 비록 조주가 이에 깨달았다고 해도 다시금 삼십년을 참구해야 할 것이다.


<송>---------------------------------

봄에는 백가지 꽃 가을에는 달

여름 시원한 바람 겨울의 눈

마음에 걸어놓은 일 없다면

이것이 인간의 좋은 시절


-[第19則]平常是道 -

南泉因趙州問, 如何是道. 泉云, 平常心是道. 州云, 還可趣向否. 泉云, 擬向卽乖. 州云, 不擬爭知是道. 泉云, 道不屬知, 不屬不知. 知是妄覺, 不知是無記. 若眞達不疑之道, 猶如太虛廓然洞豁, 豈可强是非也. 州於言下頓悟.

無門曰, 南泉被趙州發問, 直得瓦解冰消, 分疏不下. 趙州縱饒悟去, 更參三十年始得.

頌曰. 春有百花秋有月, 夏有涼風冬有雪, 若無閑事挂心頭, 便是人間好時節.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