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가섭의 깃대


-[제22칙]가섭찰간 -


아난이 가섭 존자에게 물었다.

“세존께서 금난가사를 전하신 이외에 따로 무엇을 전해주었습니까.”

가섭 존자가 말하였다.

“아난아!”

아난이 대답하였다.

“네.”

가섭 존자가 말하였다.

“문 앞의 찰간을 꺾어 버려라.”


<평창>---------------------------------

만일 여기서 한 마디를 적실히 내릴 수 있다면 영산의 회상이 흩어지지 않아 지금도 엄연함을 볼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비바시불이 일찍이 마음에 머물러 지금에 이르렀다 할지라도 묘함을 얻지 못했다 하리라.


<송>---------------------------------

질문은 어찌 되었건 대답은 적실하다

몇 사람이나 여기서 눈에 핏발 섰을까

형이 부르고 아우가 대답하여 집안 망신 시켰는데

계절에 속하지 않은 별도의 봄이라니


-[第22則]迦葉刹竿 -

迦葉因阿難問云, 世尊傳金襴袈裟外, 別傳何物. 葉喚云, 阿難. 難應諾. 葉云, 倒卻門前刹竿著.

無門曰, 若向者裡下得一轉語親切, 便見靈山一會儼然未散. 其或未然, 毘婆尸佛早留心, 直至而今不得妙.

頌曰. 問處何如答處親, 幾人於此眼生筋, 兄呼弟應揚家醜, 不屬陰陽別是春.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