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마음도 부처도 아닌 것


-[제27칙]불시심불 -


한 선승이 남천 선사에게 물었다.

“사람에게 설하지 못한 법이 있습니까?”

남천 선사가 말하였다.

“있다.”

선승이 다시 물었다.

“어떤 것이 사람에게 설하지 못한 법입니까.”

남천 선사가 말하였다.

“마음도 아니고 부처도 아니며 물건도 아니니라.”


<평창>---------------------------------

남천이 이 한 질문을 받고서 자기 살림살이를 모두 털어놓았으니 낭패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송>---------------------------------

친절이 도리어 군자의 덕 손상하니

말문 닫았던들 참 공덕이었을 것을

바다가 변하여 육지가 된다고 해도

나는 결코 그대에게 말하지 않으리


-[第27則]不是心佛 -

南泉和尙, 因僧問云, 還有不與人說底法麽. 泉云, 有. 僧云, 如何是不與人說底法. 泉云, 不是心, 不是佛, 不是物.

無門曰, 南泉被者一問, 直得揣盡家私, 郎當不少.

頌曰. 叮嚀損君德, 無言眞有功, 任從滄海變, 終不爲君通.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