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마음이 곧 부처다


-[제30칙]즉심즉불 -


마조 도일 선사에게 대매 스님이 물었다.

“어떤 것이 부처입니까?”

마조 선사가 대답하였다.

“마음이 곧 부처다.”


<평창>---------------------------------

만약 능히 이 말을 곧 알아듣는다면, 부처의 옷을 입고, 부처의 밥을 먹으며, 부처의 말을 하고 부처의 행동을 하리니 그가 곧 부처이다. 과연 그렇다 하더라도 대매는 여러 사람을 이끌어 저울눈금을 잘못 읽게 했다. 어찌 이르고 설하는 것으로서 부처를 알랴. 삼일간 입을 씻어야 할 것이다. 만약 참으로 된 놈이라면 마음이 곧 부처라는 말을 듣고는 귀를 막고 천리는 달아났을 것이다.


<송>---------------------------------

푸른 하늘 아래 밝은 태양

절대 뭘 찾아 나서지 말라

다시 부처가 무어냐고 묻는가

훔친 물건을 안고 결백을 외치는 격


-[第30則]卽心卽佛 -

馬祖因大梅問, 如何是佛. 祖云, 卽心卽佛.

無門曰, 若能直下領略得去, 著佛衣, 喫佛飯, 說佛話, 行佛行, 卽是佛也. 然雖如是, 大梅引多少人, 錯認定盤星. 爭知道說箇佛字, 三日漱口. 若是箇漢, 見說卽心是佛, 掩耳便走.

頌曰. 靑天白日, 切忌尋覓, 更問如何, 抱贓叫屈.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