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조주, 노파를 감파하다


-[제31칙]조주감파 -


한 선승이 노파에게 물었다.

“대산 가는 길이 어디입니까.”

노파가 대답하였다.

“곧장 가시오.”

선승이 몇 발짝 가는데 노파가 말하였다.

“점잖은 스님이 또 저렇게 가는구나.”

선승이 조주 선사에게 이 사실을 얘기하자 조주 선사가 말하였다.

“가만히 있거라. 내가 그대를 위하여 노파를 감파해 보마.”

그 이튿날 가서 선승과 똑같이 물으니 노파 역시 똑같은 대답하였다.

조주 선사가 돌아와서 대중에게 말하였다.

“내가 그대들을 위하여 대산 노파를 감정하여 마쳤노라.”


<평창>---------------------------------

노파는 휘장 속에 앉아서 셈대를 놀릴 줄은 알았어도 도적은 몰랐다. 조주 노장은 겁을 채우는 기지를 구차하리 만치 잘 썼으나 또한 대인의 격이 못된다. 점검해 보면 둘 다 허물이 있다. 일러 보라. 어디가 이 조주 선사가 노파를 감파한 곳인가?


<송>---------------------------------

물음이 똑같으니

답도 또한 같을 수밖에

밥 속에 모래가 있고

진흙 가운데 가시가 있다


-[第31則]趙州勘婆 -

趙州因僧問婆子, 臺山路向甚處去. 婆云, 驀直去. 僧纔行三五步. 婆云, 好箇師僧, 又恁麽去. 後有僧擧似州. 州云, 待我去與, 爾勘過這婆子. 明日便去亦如是問, 婆亦如是答. 州歸謂衆曰, 臺山婆子, 我與爾勘破了也.

無門曰, 婆子只解坐籌帷幄, 要且著賊不知. 趙州老人, 善用偸營劫塞之機, 又且無大人相. 撿點將來, 二俱有過. 且道, 那裡是趙州勘破婆子處.

頌曰. 問旣一般, 答亦相似, 飯裡有砂, 泥中有刺.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