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청녀, 혼이 떠나다


-[제35칙]청녀이혼 -


오조 법연 선사가 한 선승에게 물었다.

“청녀의 혼이 떠났는데 어느 쪽이 진짜인가?”


<평창>---------------------------------

만약 여기서 진짜를 깨칠 수 있다면 껍질을 들고나는 것이 객사를 출입하는 것 같음을 알 것이다. 그럴 깜냥이 아니면 함부로 어지러이 날뛰지 마라. 문득 물· 불· 바람· 흙으로 한번 흩어지면 뜨거운 물솥에 떨어진 게와 같을 것이니 손이 일곱, 발이 여덟인들 어쩔 것인가? 이때 이를 수 없다고도 말하지 마라.


<송>---------------------------------

구름과 달은 같고

개울과 산은 각기 다르다

복 많고 복 많은 이들이여

이 하나인가 둘인가


-[第35則]倩女離魂 -

五祖問僧云, 倩女離魂, 那箇是眞底.

無門曰, 若向者裡悟得眞底, 便知出殼入殼, 如宿旅舍. 其或未然, 切莫亂走. 驀然地水火風一散, 如落湯螃蟹, 七手八脚. 那時莫言不道.

頌曰. 雲月是同, 溪山各異, 萬福萬福, 是一是二.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