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삼매에서 깨우다


-[제42칙]여자출정 -


세존께서 계시던 때 문수가 모든 부처님 모인 곳에 이르니 모든 부처님께서 각기 본래 처소로 돌아갔는데 다만 한 여인만이 부처님 가까이에서 삼매에 들어 있었다. 이에 문수가 부처님께 물었다.

“왜 여인은 부처님 가까이 있는데 저는 그러지 못합니까?”

부처님께서 문수에게 말하였다.

“이 여인을 삼매로부터 깨워 그대가 직접 물으라.”

문수가 여인을 세 번 돌고 손가락을 한 번 탁 퉁겨서 범천(梵天)에 이르러 그 신통력을 다해도 깨울 수 없었다. 세존께서 말하였다.

“가령 백천의 문수라도 이 여인을 정(定)에서 나오게 하지는 못하리라. 아래로 12억이란 모래 수와 같은 국토를 지나 망명(罔明) 보살이 있는데 그가 능히 이 여인을 정에서 나오게 할 것이다.”

잠깐 사이에 망명 보살이 땅에서 솟아 나와서 세존께 예배를 하였다. 세존께서 망명에게 명을 내려 망명이 여인 앞에 이르러 손가락을 한 번 퉁기자 여인이 정에서 깨어났다.


<평창>---------------------------------

석가 늙은이가 일장의 잡극을 연출했으나 조금도 통하지 못했다. 일러 보라. 문수 보살은 일곱 부처의 스승이거늘 왜 이 여인을 정에서 나오게 할 수 없었으며 망명은 초지의 보살인데 어째서 나오게 할 수 있었는가? 만약 이에 대하여 바로 보아 친하면 망망한 업식이 나가대정이리라.


<송>---------------------------------

깨우든 못 깨우든

그 놈의 자유다

귀신 머리 귀신 낯이여

허물 그대로 풍류임을


-[第42則]女子出定 -

世尊, 昔因文殊至諸佛集處, 値諸佛各還本處. 惟有一女人, 近彼佛坐, 入於三昧. 文殊乃白佛, 云何女人得近佛坐, 而我不得. 佛告文殊, 汝但覺此女, 令從三昧起, 汝自問之. 文殊遶女人三匝, 鳴指一下, 乃托至梵天, 盡其神力而不能出. 世尊云, 假使百千文殊, 亦出此女人定不得. 下方過一十二億河沙國土, 有罔明菩薩, 能出此女人定. 須臾罔明大士, 從地湧出, 禮拜世尊. 世尊敕罔明. 卻至女人前, 鳴指一下, 女人於是從定而出.

無門曰, 釋迦老子做者一場雜劇, 不通小小. 且道, 文殊是七佛之師, 因甚出女人定不得. 罔明初地菩薩, 爲甚卻出得. 若向者裡見得親切, 業識忙忙那伽大定.

頌曰. 出得出不得, 渠儂得自由, 神頭幷鬼面, 敗闕當風流.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