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수산의 죽비


-[제43칙]수산죽비 -


수산 성념 선사가 죽비를 들어 대중에게 보이면서 말하였다.

“너희들, 만일 이것을 죽비라 부르면 ‘범하는’ 것이고, 죽비라 부르지 않으면 ‘등지는’ 것이다. 어디 말해보라. 무어라고 불러야 하겠느냐.”


<평창>---------------------------------

죽비라고 부르면 경계를 이루게 되고 죽비라고 부르지 않으면 등지게 된다고 하니 말을 해도 안되고 말이 없어도 안 된다. 얼른 말해보라, 말해보라.


<송>---------------------------------

죽비를 들어올려

죽고 사는 영을 내렸다

경계를 이룬다 하겠느냐

등진다 하겠느냐

부처와 조사도 목숨을 구걸할 판


-[第43則]首山竹篦 -

首山和尙, 拈竹篦示衆云, 汝等諸人, 若喚作竹篦則觸. 不喚作竹篦則背. 汝諸人且道, 喚作甚麽.

無門曰, 喚作竹篦則觸, 不喚作竹篦則背. 不得有語, 不得無語, 速道速道.

頌曰. 拈起竹篦, 行殺活令, 背觸交馳, 佛祖乞命.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