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솔의 세 관문


-[제47칙]도솔삼관 -


도솔열 선사께서 도를 배우는 이에게 세 가지 통과해야 할 법문을 베풀어 물었다.

“번뇌의 풀을 헤치고 깊은 이치를 참구하는 것은 다만 견성(見性)하기 위한 것이니 지금 그대의 성품(性品)은 어디에 있는가?”

“자성(自性)을 알았다면 곧 나고 죽음에서 해탈했을 것이니 눈빛이 떨어질 때 어떻게 해탈하려는가?”

“나고 죽음에서 해탈했다면 가는 곳을 알 것이니 물· 불· 바람· 흙이 각기 흩어지면 어느 곳을 향하여 가는가?”


<평창>---------------------------------

만약 능히 이 세 질문에 바로 이를 수 있다면 곳곳마다 주인이리니 연(緣)을 대하는 것이 곧 근본이라. 혹 그렇지 못하다면 거친 음식은 배부르기 쉬우며 잘게 씹으면 굶주림을 면키 어려우니라.


<송>---------------------------------

한 생각에 무량겁을 꿰뚫어 보니

무량겁의 일이 지금 여기에 있구나

이 한 생각을 뚫어볼 수 있다면

지금 꿰뚫어 보는 자를 꿰뚫어 볼 수 있으리


-[第47則]兜率三關 -

兜率悅和尙, 設三關問學者, 撥草參玄, 只圖見性, 卽今上人性在甚處. 識得自性, 方脫生死, 眼光落時, 作麽生脫. 脫得生死, 便知去處, 四大分離, 向甚處去.

無門曰, 若能下得此三轉語, 便可以隨處作主, 遇緣卽宗. 其或未然, 麤餐易飽, 細嚼難飢.

頌曰. 一念普觀無量劫, 無量劫事卽如今, 如今 破箇一念, 破如今 底人.

一念普觀無量劫, 無量劫事卽如今, 如今虛見破箇一念, 虛見破如今虛見底人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