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가을은


가을은

가을 하늘은

조그만 지지배가 혼자 남아 치던

풍금 속에서 날아 나왔다

열려진 창문으로 산들바람 불고

길게 그늘 드린 플라타너스

텅 빈 운동장은 하늘만큼 넓었다

파란 하늘에 태극기가 펄럭이고

가만히 잔디밭에 팔 베고 누워도

하늘은 한없이 깊기만 했었다

집에 오는 시오리 자갈길에는

자유로이 피어난 코스모스, 들국화

잠자리 맴돌이도 자유로웠다

누렇게 일렁이는 들 논에서

참새 쫓는 소리도 한가로웠다

주인 빈 밭에서 고구마 캐어 먹고

놀다 가다 놀다가다

덜컹이는 달구지 따라 뛰어가면

발길에 부딪히는 자갈소리가

가을 하늘처럼 맑기만 했다.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