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동무야


오늘 하늘은 바다 같은데

여우에 홀리기야 하였을라구

솔이끼 융단 같은 숲길을 따라

숨 한번 크게 쉬고 노루로 간다


바람이 이렇게나 좋은 날인데

산 빛이 이렇게나 좋은 날인데

기억 쌓인 이 고개 고개만 넘으면

억새집 내 동무 히히 웃겠지


동무야, 내 동무야

내가 가걸랑 떼까치 따라

이 산 저 산에 까치집 짓고

노래는 둘이 배운 산노래 하고

다가오는 하늘과 어우러져서

안겨드는 산과 뒹굴어 보자

이 웬수, 이 고개

고개만 내려가면

이 자식, 동무야 히히 웃어라.


샘 옆 감나무 노란 흙벽집

반겨줄 친구는 어디로 가고

웃어준 친구는 검정고무신


산까치 한 마리 일 없이 날아

우서운지 즐거운지 울으며 간다


말이야 아무러나 하면 되지만

말이야 아무러나 들으면 되지만

동무야 너는 어디로 가고

온 세상 사람이 서울에 가도

이 산골이 좋아라던 되뇌임만이

이 산 저 골에 헤매고 있나


고개에 쌓인 돌의 의미를 알아

오늘도 나는 돌을 던진다

하나보다 더 많이 돌을 던진다

던져진 돌 소리만 메아리 되어

동무를 

동무를 부르고 있다.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