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고향의 봄


어머니 

쑥국이 먹고 싶어요

달래간장으론 밥 비비구요

냉이국도 상긋하지요

쌀뜨물로 끓이던가요

어머니 

새앙나무 노란 꽃들이

산마다 드문드문 피어 있나요

진달래는 산을 붉게 물들였나요

무논에는 개구리가 오록오로록

산에는 산비둘기 구국국국

어머니 

햇살이 따스하지요

돌나물은 아직 돋지 않았죠

벚꽃, 살구꽃, 복숭아꽃은

이제야 망울이 부풀겠지요

어머니 

씀바귀도 무쳐 주세요

쌉쌀하고 풋풋한 씀바귀 맛이

먹어본지 오래된 씀바귀 맛이

오늘은 유난히 씁쓸하네요

가슴 절이절이 씁쓸하네요.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