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유년의 가을


아버지 지게 지고 산에 가시고

어머니 비탈 밭에 깨를 터시고

형과 나는 억새 꽃대를 뽑아

하늘 멀리 날리던 시절

구절초 들국화 흐드러지고

누래가는 풀을 뜯는 한가로운 소

나뭇잎은 울긋불긋 햇살에 지고

산골 가을 해는 빨리도 지고

저물어야 돌아오신 아버지의

산더미 같은 나뭇짐보다

살짝 지른 개암나무 풋가지가 더

무거워 보이던 어린 시절

누룽지 긁는 소리가 또

행복이었다.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