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형의 마음


쏟아지는 빗줄기에 생각이 난다

형제들 모여 술 취하던 밤

언젠가 나로 인해 눈물났다는

가슴속에 묻었던 듯

네 째 형의 얘기


갓 제대한 동생 서울로 불러 올려

편한 막노동자리라 동생을 주고

형은 다른 일자리 찾아 나서고

그 동생 저물어 돌아올 시간

소낙비 쏟아져 마중 나갔다

찻길 위에 쫓기는 산짐승처럼

빗속에 뛰어오는 동생 모습을

횡단보도 건너에서 바라보다가

빗물에 찡하니 코끝이 매워

가로수 뒤로 돌아서지더라는

내게는 기억도 가물한 날의

동생으론 알 수 없던 형의 마음.


의지할 데 없던 서울살이

이제는 내 식구도 생겼건만

형은 다시 고향에 홀로 있고

부대끼며 살던 그 시절도

돌아보아 아련히 그리운 기억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