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모를 것이다


서둘러 저녁 먹고

어둔 산길 홀로 나서

콧노래 발 맞춰 걷노라면

마을에 이르러 달이 떠오고

너의 집 어귀에 이르러지면

수줍게 웃던 노오란 불빛

그러나 그러나

부르지는 못하고

너의 집 옆 커다란 정자나무 그늘 속에

두근대던 가슴을

모를 것이다

너의 집 앞 산 턱 은행나무

달빛에 찬란히 잎새들 반짝일 때

그러다 바람에 우수수수 떨어질 때

나도 모르게 후두두둑

가슴 치던 눈물을

모를 것이다

그렇게 한참을 망설이다가

밤 마실에 돌아오는 아낙네들 재깔임에

흠칫 놀라 일 있는 척

돌아가다 다시 와

서성이던 걸음들을

모를 것이다

끝내 

돌아오는 길에 달만 기울어

산 그림자 보다 더 무겁던 발길

그 밤 따라 뒤척이게 밤새 울던 새

너는

영 모를 것이다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