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화분의 죽은 나무


가둔 화분보다

둥치가 더 큰 나무가

죽었다

보기에 안돼서 나무를 뽑았다

그 큰 화분에 남은 것은

몇 줌의 흙

이따금 생각나면 주던 물로

근근히 살아온 것인가

제 속을 파먹으며 살아온 것인가

잔뿌리도 얼마 없이

몇 줌 흙 속에 둥치만 묻고

남의 의지대로 살아왔구나


버려진 흙덩이로 분을 채웠다

길게 줄기 늘여 포기 번 나비란

잘라 심었다

점심 때

감자 한 알, 고구마 하나, 더덕 한 뿌리, 콩 두어 알

가져다 심어야지

밥상의 그릇이야 줄겠지만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