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비닐하우스 속의 어머니


낮에 전화하니 안 계시더니

비닐하우스에 계셨었군요


이른 봄이면 고추 모로 푸르고

가을이면 고추로 붉던 비닐하우스

이제는 마땅히 심길 것이 없어

바람에 풀럭이는 비닐하우스


산새도 가끔 우는 빈 산골에

마음 쓸쓸한 어머니는

몸이 추우신 어머니는

봄볕 미리 끌어다 쪼이시며

철푸대기앉아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


저무는 겨울 오후 햇볕이

따듯한 봄 햇살로 머물었으면

어머니 마음속 근심 걱정을

봄 눈 녹이듯 녹이었으면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