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나와 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묵정밭에서 2


고랑밭이

팔 남매 길러낸 고랑밭이

다시 산으로 가고 있구나.


겨우내 등걸불 피워 놓고

육철괭이 벼리며 일구셨다는

아버지 피땀 배인 구기자밭


슬그머니 산이 다시 내리는구나.


사람 자취는 언제 끊겼나

풀덤불 가시덤불 다리를 부여잡고

한숨 소리에 장끼가 난다.


부드럽게 휘어 돌던 기인 두둑들

발가니 가을 들던 밭고랑에

라디오 틀어놓고 시간을 따던

누나는 지금 어디 있을까.


꿩이 헤매다 간 덤불 틈새기

핏방울로 말라 달린

구기자 한 알


- 안상길 -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