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노자老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참된 사람은 가득 채우려 하지 않는다


- 노자 : 제15장 -


古之善爲士者, 微妙玄通, 深不可識.

고지선위사자, 미묘현통, 심불가식.

夫唯不可識, 故强爲之容.

부유불가식, 고강위지용.

豫兮若冬涉川, 猶兮若畏四隣.

예혜약동섭천, 유혜약외사린.

儼兮其若客, 渙兮若氷之將釋,

엄혜기약객, 환혜약빙지장석,

敦兮其若樸, 曠兮其若谷, 混兮其若濁.

돈혜기약박, 광혜기약곡, 혼혜기약탁.

孰能濁以靜之徐淸. 孰能安以動之徐生.

숙능탁이정지서청. 숙능안이동지서생.

保此道者, 不欲盈. 夫唯不盈, 故能蔽而新成.

보차도자, 불욕영. 부유불영, 고능폐이신성.


그 옛날 도를 닦은 훌륭한 선비는

미묘하고 심원하여 그 깊이 헤아려 알 수가 없다

그 깊이를 헤아려 알 수 없기에

그 모습을 억지로 묘사해 본다.

머뭇거리며 나아가지 못하는 모습은

추운 겨울에 찬 냇물을 건너가는 것과 같고

주저하며 뒤를 살피는 모습은

주위를 둘러싼 적을 두려워하는 것과 같다

엄숙해서 감히 함부로 할 수 없는 것은

손님의 당당한 모습과 같고

부드럽게 막힘이 없는 것은

봄바람에 녹는 어름과 같다

꾸밈이 없는 것은

마치 산에서 갓 베어낸 통나무와도 같고

아무 것에도 구애되지 않는 마음은

텅 비어 있는 골짜기와 같으며

세상과 한데 섞여 있는 모습은

마치 흐려진 물과도 같다.

흐린 물을 흐린 채 그대로 두어

서서히 가라앉아 맑아지게 하는

그런 무위의 일을 그 누가 하겠는가

산골짜기처럼 조용한 가운데 움직임이 있어

풀과 나무가 서서히 자라고 있듯이

그런 무위의 것을 누가 하겠는가

이 무위의 도를 몸에 품고 있는 사람은

보름달처럼 꽉 차 있는 것을 바라는 일이 없다

그렇게 차기를 원하지 않기 때문에

옷이 낡으면 새 것을 만들어 입듯이

변화 속에 다함이 없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