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노자老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는 손대지 않은 통나무와 같다


- 노자 : 제32장 _


道常無名, 樸雖小, 天下莫能臣也, 侯王若能守之, 萬物將自賓.

도상무명, 박수소, 천하막능신야, 후왕약능수지, 만물장자빈.

天地相合以降甘露, 民莫之令而自均, 始制有名.

천지상합이강감로, 민막지령이자균, 시제유명.

名亦旣有, 夫亦將知止, 知止可以不殆.

명역기유, 부역장지지, 지지가이불태.

譬道之在天下, 猶川谷之於江海.

비도지재천하, 유천곡지어강해.


도는 한결 같고 이름이 없으며

이름을 초월한 것이다.

도는 손대지 않은 통나무처럼 그대로인 것이며

그것이 아무리 작다고 하더라도

천하도 감히 마음대로 할 수가 없다.

군왕이 만일 이러한 도를 따라 지킬 수 있다면

만물은 장차 저절로 보배가 될 것이고

천지가 서로 화합하여 단비를 내리고

백성들에게 명령을 내리지 않아도

자연히 평등하게 다스려질 것이다.

통나무가 잘리고 쪼개져 많은 기구들이 생기듯

이것저것 분별하는 이름을 가진 제도가 생겨나면

이름을 가진 것의 한계를 알게 된다.

변하는 이름에 붙들려 있지 말고

변함없는 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아야 한다.

그러면 위태로울 것이 없다.

도 있는 사람이 천하를 다스리는 것은

산골짜기의 개울이 시내가 되어

자연히 강과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 것과 같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