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시조時調/가요歌謠 등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시집살이


- 민요 -


무남독녀 외딸아기 금지옥엽 길러내어

시집살이 보내면서 어머니의 하는 말이

시집살이 말 많단다 보고서도 못 본 체

듣고도 못 들은 체 말 없어야 잘 산단다

그 말들은 외딸아기 가마 타고 시집가서

벙어리로 삼년 살고 장님으로 삼년 살고

귀머거리 삼년 살고 석삼년을 살고 나니

미나리 꽃 만발했네

이 꼴을 본 시아버지 벙어리라 되보낼제

본가 근처 거의 와서 꿩이 나는 소리 듣고

딸아기의 하는 말이

에그 우리 앞동산에 꺼더득이 날아간다


이 말 들은 시아버지 며느리의 말소리가

너무너무 반가와서 하인 시켜 하는 말이

가마채를 어서 놓고 빨리 꿩을 잡아오라

하인들이 잡아오니 시아버지 하는 말이

어서어서 돌아가자

벙어리던 외딸아기 할 수 없이 돌아가서

잡은 꿩을 다 뜯어서 숯불 피워 구어다가

노나 주며 하는 말이

날개날개 덮던 날개 시아버지 잡수시고

입술입술 놀리던 입술 시어머니 잡수시고

요 눈구멍 저 눈구멍 휘두루던 눈구멍은

시할머니 잡수시고

호물호물 옹문통은 시하래비 잡수시고

좌우 붙은 간덩이는 시누이님 잡수시고

배알배알 곱배알은 시아주범 잡수시고

다리다리 버렸는 다리 신랑님이 잡수시고

가슴가슴 썩이던 가슴 이 내 내가 먹읍시다

못할레라 못할레라

시집살이 못할레라

열새 무명 열 폭 치마

눈물 받기 다 썩었네

못살레라 못살레라

시집살이 못살레라 해주 자지 반자지도

지어 입은 저고리도 눈물 받기 다 처졌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