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열자列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호랑이를 길들이는 법


- 열자;제2편 황제[7]-


주나라 선왕의 짐승을 관리하는 사람 중에 들새와 들짐승을 잘 기르는 양앙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가 임금의 정원에서 새와 짐승들에게 먹이와 모이를 줄 때면 아무리 사나운 맹수나 맹금이라 하더라도 그에게 유순하지 않은 짐승은 한 마리도 없었다. 암놈과 수놈이 앞에서 떼를 지어 교미를 하고 새끼를 치며, 비록 다른 종류의 짐승들이 한데 어울려 섞여 살더라도 서로 싸우거나 물지 않았다.

임금은 만약 양앙이 죽으면 새와 짐승을 기르는 방법이 대를 잇지 못하고 끊어질 것을 걱정하여 모구원이라는 사람에게 그 방법을 전해주도록 하였다. 그러자 양앙이 말하였다.

“저는 미천한 관리입니다. 제가 전할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왕께서 제가 무엇인가 숨기는 것이 있을 것이라 생각할까 염려되어 호랑이를 기르는 방법에 대하여 한 말씀드리겠습니다.

대체로 호랑이에게 순종하면 기뻐하고, 그 성질을 건드리면 성을 냅니다. 혈기가 있는 동물은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나 호랑이가 기뻐하고 성을 내는 것이 어찌 아무런 이유가 없는 행동이겠습니까. 이것은 모두 호랑이의 뜻을 거스르는 데서 그렇게 되는 것입니다. 호랑이를 기르는 사람은 살아 있는 먹이는 주지 않습니다. 그것은 살아있는 먹이를 죽일 때 일어나는 살기를 돋구어주기 때문입니다. 단단하고 질긴 먹이를 주지 않는 것은 먹이를 부술 때 화를 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호랑이가 배가 고프고 배가 부를 때를 알아 호랑이가 왜 성을 내는지 그 심리를 잘 파악해야 합니다. 사람과 호랑이는 본래 다른 종류이지만 자기에게 먹이를 주는 사람에게는 아첨하며 순종하는 것은 자기의 마음을 알아주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호랑이가 사람을 죽이는 것은 자기의 뜻에 어긋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어찌 호랑이의 뜻을 거슬러 성을 내게 하겠습니까?

그렇다고 해서 덮어놓고 호랑이의 뜻에 맞추어 기쁘게만 하는 것도 안됩니다. 왜냐하면 너무 여러 차례 호랑이를 기쁘게 하면 반드시 성을 내고, 또 너무 여러 차례 호랑이를 성나게 하면 도리어 기뻐합니다. 이것은 다 사람이 자기의 뜻대로 하여 호랑이의 심리에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저는 덮어놓고 호랑이의 뜻을 거슬러 성을 내게도 하지 않고, 또 호랑이의 뜻에 따라 기쁘게만 하려고도 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하여 새와 짐승들은 나를 자기들의 친구로 생각하게 합니다. 그러므로 정원에 와서 노는 것들은 구태여 높은 숲 속과 넓은 못물로 다시 돌아갈 생각을 갖지 않고, 정원에 와서 잠자는 것들은 깊은 산과 깊은 골짜기로 다시 돌아갈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자연의 이치가 그렇게 시키는 것입니다.”


- 列子;第2篇 黃帝[7]-

周宣王之牧正, 有役人梁鴦者, 能養野禽獸, 委食於園庭之內, 雖虎狼雕鶚之類, 無不柔馴者. 雄雌在前, 孶尾成羣, 異類雜居, 不相搏噬也. 王慮其術終於其身, 令毛丘園傳之. 梁鴦曰:「鴦, 賤役也, 何術以告爾? 懼王之謂隱於爾也, 且一言我養虎之法. 凡順之則喜, 逆之則怒, 此有血氣者之性也. 然喜怒豈妄發哉? 皆逆之所犯也. 夫食虎者, 不敢以生物與之, 爲其殺之之怒也 不敢以全物與之, 爲其碎之之怒也. 時其飢飽, 達其怒心. 虎之與人異類, 而媚養己者, 順也 故其殺之, 逆也. 然則吾豈敢逆之使怒哉? 亦不順之使喜也. 夫喜之復也必怒, 怒之復也常喜, 皆不中也. 今吾心無逆順者也, 則鳥獸之視吾猶其儕也. 故遊吾園者, 不思高林曠澤 寢吾庭者, 不願深山幽谷, 理使然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