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열자列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정신을 모으면 못할 일이 없다


- 열자;제2편 황제[10]-


어느 날 공자가 남쪽 초나라에 갔다. 숲 속을 지나다 한 꼽추가 매미를 잡는 것을 보았는데 마치 길바닥에 떨어져 있는 물건을 줍듯이 매미를 잡았다. 그것을 신기하게 생각하여 공자가 물었다.

“당신이 매미 잡는 방법은 참으로 신기하군요. 어떤 특별한 방법이라도 있는 것입니까?”

꼽추가 말하였다.

“물론입니다. 처음에는 매미를 잡기 전에 흙으로 만든 두 개의 둥근 알을 대나무가지 끝에 포개어 쌓는 것을 오륙 개월 동안 연습을 합니다. 그렇게 연습을 하여 그것이 떨어지지 않으면 저울눈금의 십분의 일의 차이로 매미를 잡지 못합니다. 그 다음에는 세 개의 알을 포개어 놓는 연습을 해서 떨어지지 않으면 마치 길바닥에 떨어진 물건을 줍듯이 매미를 잡을 수 있게 됩니다.

이 때 나의 몸가짐은 매매 잡는 데에만 정신이 쏠려 나의 몸은 마치 나무등걸과 같고 나의 팔은 마른 나뭇가지와 같이 팔을 뻗어 매매를 잡습니다. 하늘과 땅이 아무리 크고 만물이 아무리 많다 하더라도 나는 다만 매미의 날개만 있다고 생각할 뿐 나의 몸은 돌리지도 않고 한쪽으로 치우치지도 않아 나의 마음은 만물을 생각하지 않고 매미의 날개만 생각하게 됩니다. 이렇게 한다면 무슨 일을 한들 성공하지 못하는 일이 있겠습니까?”

공자가 그 말을 듣고 제자들을 돌아보며 말하였다.

“사람이 정신을 분산시키지 않고 한 곳에 집중을 하면 신과 같이 된다고 하는 것은 이 매미 잡는 사람과 같은 경우를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이 말을 들은 꼽추가 공자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소매가 넓은 예복을 입고 돌아다니는 유자의 무리입니다. 무얼 안다고 물어 본 것입니까. 당신이 주장하는 인의의 학술을 다 닦은 다음에 그보다 높은 자연의 도를 말하여 보십시오.”

그리고 그는 사라져 버렸다.


- 列子;第2篇 黃帝[10]-

仲尼適楚, 出於林中, 見痀慺者承蜩, 猶掇之也. 仲尼曰:「子巧乎!有道邪?」曰:「我有道也. 五六月누垸二而不墜, 則失者錙銖 累三而不墜, 則失者十一 累五而不墜, 猶掇之也. 吾處也若궐[橛]株駒, 吾執臂若槁木之枝. 雖天地之大, 肆物之多, 而唯蜩翼之知. 吾不反不側, 不以萬物易蜩之翼, 何爲而不得?」孔子顧謂弟子曰:「用志不分, 乃凝於神. 其痀僂丈人之謂乎!」丈人曰:「汝逢衣徒也, 亦何知問是乎? 修汝所以, 而後載言其上.」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