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열자列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고통과 쾌락은 함께 있다


- 열자;제3편 주목왕[5]-


옛날 주나라에 윤씨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경영을 잘하였다. 그 밑에서 노동을 하는 일꾼들은 새벽부터 저녁까지 열심히 일을 하여 도무지 쉴 사이가 없었다.

그 가운데 한 늙은 일군이 있었다. 근육의 힘은 없어졌지만 주인은 그에게 일을 몹시 시켰다. 낮에는 힘이 들어 신음했지만 일을 하러 나갔고, 밤에는 몸이 피로하여 잠자리에 곯아떨어지고 정신도 어지러워져 분산되었다.

그러나 그는 밤마다 꿈속에서 임금님이 되어 만백성의 윗자리에 앉아서 한 나라의 정사를 도맡아 보고, 여러 신하들을 앞에 놓고 연회도 열고, 또 그가 있는 궁전도 훌륭했다. 모든 일을 자기 마음대로 하여 그 즐거운 생활은 이 세상에서 비할 데가 없었다. 그러나 깨어나면 다시 일군이 되었다. 어떤 사람이 그의 고생스러운 생활을 위로해 주었다. 그러나 그 늙은 일군은 말했다.

“인생 백년을 사는 동안에 낮과 밤이 각각 반씩 차지합니다. 나는 낮에 남의 노예가 되어 살아가는 것이 괴롭기는 하지만 밤에는 한 나라의 임금이 되어 그 즐거운 생활이 이 세상에서 비길 데가 없습니다. 그러니 무슨 원망스러운 일이 있겠습니까.”

윤씨는 낮에는 마음으로 세상을 경영하고, 그의 생각은 자기 집안 일에 기울이게 되어 마음과 몸이 같이 피곤하고, 밤에는 역시 잠자리에서 곯아떨어지게 되었다.

그러나 그는 밤마다 꿈속에서 남의 노예가 되어 일터로 바삐 달려나가 무슨 일이든지 주인이 시키는 대로하지 않는 일이 없었다. 자주 꾸지람도 듣고, 종아리를 얻어맞아 무슨 매든지 맞지 않는 것이 없었다. 잠자는 동안에는 잠꼬대와 신음하는 소리로 밤을 세웠다. 윤씨는 이것을 병으로 생각하여 하루는 그의 친구를 찾아가서 그런 이야기를 했다.

그의 친구가 말하였다.

“자네는 상당한 지위에 있어서 영화도 누리고 재산도 윤택하여 생활이 남보다 훨씬 낫네. 그러므로 자네가 밤마다 꿈속에서 노예가 되어 고통을 당하는 것은 인생의 고통과 안락이 서로 교체되는 자연의 질서이며, 상수(常數)라네. 그런데도 자네가 낮에 깨어 있을 때에 상당한 지위에 있어서 행복한 생활을 누리면서 밤에 꿈속에서도 고통스러운 생활을 면하려고 하면 그것이 가능하겠는가.”

윤씨는 친구의 말을 들은 후부터는 낮에 일군들에게 일을 시키는 분량을 가혹하게 하지 않고 관대하게 하였으며, 또 자기가 어떻게 하면 자기 집이 더 부자가 될까 하는 생각도 버렸다. 그 후로 잠잘 때에 나쁜 꿈을 꾸던 병도 차츰 낫게 되었다.


- 列子;第3篇 周穆王[5]-

周之尹氏大治産, 其下趣役者, 侵晨昏而弗息. 有老役夫, 筋力竭矣, 而使之彌勤. 晝則呻呼而卽事, 夜則昏憊而熟寐. 精神荒散, 昔昔夢爲國君. 居人民之上, 總一國之事. 遊燕宮觀, 恣意所欲, 其樂無比. 覺則復役. 人有慰喩其懃者, 役夫曰:「人生百年, 晝夜各分. 吾晝爲僕虜, 苦則苦矣 夜爲人君, 其樂無比. 可所怨哉?」尹氏心營世事, 慮鍾家業, 心形俱疲, 夜亦昏憊而寐. 昔昔夢爲人僕, 趨走作役, 無不爲也 數매杖撻, 無不至也. 眠中啽囈呻呼, 徹旦息焉. 尹氏病之, 以訪其友. 友曰:「若位足榮身, 資財有余, 勝人遠矣. 夜夢爲僕, 苦逸之復, 數之常也. 若欲覺夢兼之, 豈可得邪?」尹氏聞其友言, 寬其役夫之程, 減己思慮之事, 疾竝少閒.

 

   

 

www.yetgle.com

*<돌아가자>